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05월 29일(월) ㅣ
차우찬마저 LG로…삼성, FA 2명 다 놓쳤다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6-12-14 20:43:19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4년간 95억에 LG와 계약, 최형우 이어 핵심전력 잃어 "구단 운영 시스템 정상아냐"
 
 
 
14일 4년 총액 95억원에 LG와 FA 계약한 차우찬. LG 트윈스 제공

'왼손 투수 차우찬마저 등을 돌렸다.'

14일 삼성 라이온즈의 자유계약선수(FA) 차우찬이 LG 트윈스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대구의 프로야구팬들은 "어쩌다 삼성(프런트)이 이 지경이 됐는지"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대구 야구계 한 관계자는 "외야수 최형우를 KIA 타이거즈에 빼앗긴 건 대체 자원이 있고, 유망주를 키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 어느 정도 이해하지만 왼손 투수를 놓친 건 팀 전력에 큰 손실이다. 과연 삼성이 내년 시즌에도 팀 재건에 의지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수년 전부터 삼성 프런트를 들여다보면 사장이 단장 같고, 단장이 부장 같았다. 삼성그룹이 최순실 사태 같은 엉뚱한 일에 정성을 쏟으면서 야구단은 찬밥신세로 전락했다"며 "이런 실정에서 대구 야구팬들의 의지는 아무 소용이 없다"고 쓴소리를 했다.

또 다른 야구인은 "정말 삼성이 내년에 명예를 회복하려 한다면 차우찬 대신 KIA에서 FA로 풀린 왼손 투수 양현종을 데려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차우찬은 올 시즌 삼성에서 12승(6패)을 거뒀다. 이는 삼성이 올해 거둔 65승의 19%로, 삼성은 차우찬에게 크게 의존했다.

삼성은 2011~2015년 내부 FA 단속과 화수분 야구(유망주 육성)로 5년 연속 정규시즌을 제패했고, 2011~2014년 4년 연속 통합 챔피언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2014 시즌 후 FA 투수 배영수`권혁(이상 한화 이글스), 지난해 3루수 박석민(NC 다이노스)을 붙잡지 않으면서 전력에 흠을 냈고, 이를 극복하지 못한 채 올 시즌 9위의 낭떠러지로 추락했다. 1982년 프로야구 출범 후 사상 최악의 성적을 낸 삼성은 올 시즌이 끝난 뒤 FA를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결국 투타의 핵인 차우찬과 최형우를 모두 잃었다.

스포츠 선수들이 팀을 고를 때 연봉 등 대우와 팀 분위기, 운동 환경 등을 중점적으로 고려하는 측면에서 보면, 삼성은 야구계에서 오랜 기간 인정받은 많은 것을 최근 날려버리고 있다. 연봉 등 대우는 상대적으로 박해졌고, 한때 최고 시설로 주목받은 경산볼파크는 오래돼 낙후 시설로 꼽힌다. 안지만`윤성환의 도박 사건으로 팀 분위기도 엉망이 된 상태다. 삼성의 한 예비 FA는 "프로는 돈에 따라 움직이지만 근본적으로 팀 분위기에 영향을 받는다"며 "최근 삼성의 운영 시스템은 정상 작동하지 않고 있다. 일부 선수들은 FA가 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차우찬은 이날 LG와 4년 총액 95억원에 입단 계약했다. 차우찬은 투수 최고액(종전 KIA 윤석민, 4년 90억원)을 경신했다.

김교성 기자 kgs@msnet.co.kr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관련기사 더 보기 [more]   
 · 9회초 1점 득점…삼성, 연패는 막았다 2017-05-28
 · 마운드 무너진 삼성…넥센에 3대18로 완패 2017-05-26
 · 우규민 11탈삼진 호투…삼성, kt에 6대4 승리 2017-05-25
 · '빈볼 시비' 삼성 윤성환 6경기 출장 정지 2017-05-24
 · 페트릭, 6실점 조기 강판…삼성, kt에 3대12로 져 2017-05-23
  <스포츠> 기사 더 보기 [more]   
 · 28일, 유럽 각국에서 우승컵이 들렸다 2017-05-29
 · 대구위빙스타즈휠체어농구단 창단 2017-05-29
 · '칠전필기' 대한민국, 포르투갈 넘어라…30일 천안서 U-20 월드컵 16강 2017-05-29
 · 대구FC, 상주 상무에 2대0 승리…4연패 탈출 2017-05-28
 · 커제 "알파고에 지고 속상해서 밤새도록 술 마셨다" 2017-05-28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경북도의 일자리 나누기 "주 4일 근..
로또복권 756회 1등 당첨자 5명, 복..
[매일칼럼] 자유한국당 초재선 국회..
'칠전필기' 대한민국, 포르투갈 넘어..
김천∼거제 내륙철도 민자전환 2019..
홍준표 "좌파, 바른정당 위성정당으..
대구 업체 기술로 전국 전기차 '급속..
[이른 아침에] 도대체 무엇이 바뀐 ..
[관풍루] 가뭄 극복에 속 타는 농민..
2,3인 가구에 딱…'틈새면적' 전성시..
제26회 매일학생미술대전 수상자 발표
매일 시니어 문학상 주인공을 찾습니다
2017 전국 재난안전 수기 공모
집 곳곳에 IoT기술 접목 '봉덕 화성파...
화성산업이 6월 초 분...
하자보수 미루는 건설사에 지자체장이...
비수기 영향 거래량 줄어…일부 지역...
[부동산 법 對 법]빌려준 돈 안 떼이는...
[관심물건] 대구 대명동 근린생활시설/...
『책』 호모 데우스
호모 데우스/유발 하...
너,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니? 『라면...
[책 CHECK]최신 미국대통령 선거론
[반갑다 새책] 지구여행자의 도시탐험
[내가 읽은 책] 문학이란 무엇인가?
창학 60주년 맞은 경희교육재단
대구 경상여자고등학...
대구의 교수가 ‘와인 기사’ 최고 작...
친구'선후배'사제 교정돌며 ‘마라톤...
[설기문 박사의 “공부야 놀자”] 공부...
하버드 출신 이준석 '배나사' 대표, 강...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5월27일~28일)
[대구 근교 산의 재발견] 달성 까치봉~함박산
햇감자의 새로운 맛
뽀얗고 탐스러운 햇감..
해열과 지혈에 좋은 고사리 음식
마음 담은 '효' 밥상
[금주의 골프장] 라오스 '메콩CC'
라오스 비엔티안 공항...
리디아 고 부진에 세계랭킹 요동치나
그린피 할인 정보
KLPGA 복귀 장하나 "LPGA서 좋은 기억...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