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주간매일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7년 03월 24일(금) ㅣ
[매일춘추] 부조금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3-21 04:55:03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결혼식과 장례식의 핵심 요소로 자리 잡은 축의`조의금 봉투, 이른바 '부조'는 언제부터인가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혼례(婚禮)`상장례(喪葬禮)와 같은 경조사를 이웃끼리 서로 챙기는 관습은 이미 수백 년 전부터 있었지만, 그 형태와 취지는 현재와 크게 달랐다.

부조는 과거에는 큰일을 치를 때 일손이나 현물로 십시일반 격으로 돕는 품앗이였다. 지금은 금액을 맞춰 받은 만큼 현금으로 줘야 하는 '대가'거나, 자신보다 힘이 있는 사람에게 눈도장을 받는 의미가 강하지만 말이다.

부조라는 말은 서로 의지하고 서로 돕는다는 뜻의 '상부상조'(相扶相助)에서 유래한 것으로, 처음부터 돈을 주고받기보다는 혼사나 상례가 있을 때 곡식, 술 등 필요한 물품을 주거나 노동력을 제공하는 초기 형태에서 점차 변형된 것으로 보인다.

현금 부조가 일반화한 건 우리나라에서 산업화가 시작된 1970, 80년대로 추정된다. 경조사를 집이 아닌 예식장이나 장례식장에서 치르면서 현금 부조가 자리를 잡았을 것이다. 봉투를 건네는 편이 현물이나 노동력 제공보다 쉬워진 탓이다.

축의금 수준은 물가 상승 폭 이상으로 높아지는 추세다. 2000년 이전에는 3만~5만원이면 충분했지만, 2000년대 초반 사회 통념상 금액이 5만원으로 올랐고, 최근 들어서는 가까운 사이에선 5만원 내기도 어색한 분위기가 됐다.

그래서인지 청첩장이나 부고를 접할 때마다 5만원을 낼지 10만원을 낼지 다른 사람들에게 물어보며 눈치를 볼 때도 가끔 있다. 일정이 중복되거나 참석하지 못해서 축의금이나 조의금을 직접 건네지 못할 때는 송금을 해야 한다. 계좌번호가 있는 청첩장을 받아보거나, 모임의 총무 등을 통하여 계좌이체 안내를 받아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사회적 지위가 높고 힘이 있는 사람의 경조사에 가면 진열된 화환의 끝이 어디인지도 알 수 없다. ‘정승 집 개가 죽으면 문턱이 닳지만, 막상 정승이 죽으면 개도 안 온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경조사에서 진심 어린 축하나 애도를 찾아보긴 어려운 세상이다. 그만큼 부조금이 원래의 뜻을 잃은 지 오래다.

진심으로 축하, 애도하는 마음이라는 본질은 희미해지고 돈거래라는 형식만 남게 되면서, 청첩장과 부고를 세금고지서라고 꼬집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경조사 참석 여부를 결정하는 일도 쉽지 않다. 반드시 얼굴을 보이고 눈도장을 찍고 봉투를 건네야만 진심으로 축하, 조의를 밝힌 것으로 보는 그릇된 경조사 문화 탓이다.

이광락 금오렌트카 대표이사`영진전문대 외래교수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공유의 시대 2017-03-23
 · [기고] 수신료의 가치 2017-03-23
 · [진중권의 새論 새評] 보수의 위기 2017-03-23
 · [관풍루] 검찰, 박 전 대통령 신병 처리 방향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밝혀 2017-03-23
 · [데스크 칼럼] 태극기와 성조기 2017-03-23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이통3사, 애플 최초 빨간색 아이폰7 ..
3년 만에 떠오른 세월호…"본체 일부..
대구 민주당 경선 "문재인 64%" 黨心..
대구 최고 부자 공직자 조성제, 경북..
한국당, 상주 재선거 김재원 공천…..
反韓 넘을 恐韓 드리블, 상대는 억지..
전기 시내버스 시동 거는 대구
[살기 좋고 기업하기 좋은 구미] 경..
대구신세계 고객 1000만명 넘었다
르노삼성 '아메시스트 블랙 SM6' 서..
제23회 늘푸름환경대상 수상자 발표
제26회 매일학생미술대전 공모
11·3 대책 이후 대구 분양권 거래액 3...
부동산 경기 침체에도...
뉴스테이프랜즈 서비스 개시
[부동산 법 對 법] 재건축 조합임원 재...
대구경북민 부동산 투자처로 재개발·...
[관심 물건] 포항시 대지/경산시 사동...
르노삼성 '아메시스트 블랙 SM6' 서울...
르노삼성자동차가 새...
전기차도 변속…세계 최초 '2단변속기'...
볼보 '더 뉴 크로스컨트리' 출시
한국타이어, 경부선 칠곡휴게소 등 7곳...
전기車에 '연한 청색' 전용번호판…5월...
올해 입시 영어 절대평가 준비 어떻게
2018학년도 대입에서...
올해 입시 영어 절대평가 준비 어떻게-...
Q.[사회탐구] 수능 대비 점수 잘 나오...
Q.[국어] 모의고사 시간 모자라서 자꾸...
'대구 골목탐방 체험학습' 올해도 8천...
꿈의 시베리아 횡단 열차
[新팔도유람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옐로우 시티’ 장성
[친환경 밥상] 쉽고 더 맛있는 봄나들이 도..
춘분이 지나면서 날씨..
[식후경] 옛 대구선 주변
[핫플레이스] 대구 종로
[금주의 골프장] 태국 '뿌탈루앙CC'
태국 뿌탈루앙CC는 파...
그린피 할인정보
도쿄올림픽 골프 경기장 남녀 차별규정...
10발 중 1발만 명중해도 스트레스 싹∼...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