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05월 26일(금) ㅣ
[야고부] 감독과 여배우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3-21 04:55:03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감독과 여배우의 연애담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촬영 현장에서 매일 얼굴을 맞대고 있으니 서로 눈이 맞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인지 모른다. 여배우는 감독을 지휘자라고 여기니 흠모하는 마음이 들 것이고, 감독은 예쁜 여배우에게 마음이 끌리기 마련이다.

1960년대 미녀 배우였던 최은희의 남편이 ‘빨간 마후라’의 고 신상옥 감독이고, 김지미의 첫 번째 남편은 ‘별아 내 가슴에’의 고 홍성기 감독이었다. ‘돌아오지 않는 해병’의 천재 감독 고 이만희가 마지막 1년을 함께한 것은 신인 여배우 문숙이었다. 1974년 둘이 처음 만났을 때, 이 감독은 아이 셋을 둔 44세의 이혼남이었고, 문숙은 고교생이었다. 문숙은 “처음부터 그분의 냄새와 느낌 때문에 숨이 막혔다. 촬영장에서 잘 챙겨주고 촬영 후에는 바래다주는 매너남이었다”고 회고했다.

임권택-채령, 장준환-문소리, 김태용-탕웨이 커플은 영화계에서 흔한 풍경이다. 할리우드 최고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의 부인은 ‘인디아나 존스’에 출연한 케이트 캡쇼이고, ‘분노의 저격자’의 조엘 코엔 감독과 프란시스 맥도먼드는 모범적인 부부다.

이들 커플이 법적으로 하자가 없으면 대중의 부러움을 사지만, 불륜일 경우에는 비난의 강도가 훨씬 세진다. 가장 유명한 불륜 스캔들은 이탈리아 감독 로베르토 로셀리니와 스웨덴 출신 여배우 잉그리드 버그만이다. 감독은 부인과 별거 중인 유부남이었고, 여배우는 남편과 딸을 둔 유부녀였다. 세인의 비난과 경제적인 빈곤에 시달리던 이 커플은 10년 만에 헤어졌다. 버그만은 뒷날 “모두 불륜이라고 비난하지만, 다시 태어나도 같은 길을 걷겠다”고 했으니 강심장의 여성임이 분명하다. 이들 사이에서 난 배우 이사벨라 로셀리니는 컬트영화 ‘블루 벨벳’(1986년)에서 만난 데이빗 린치 감독과 5년간 연인관계를 유지했다니 ‘모전여전’이라고 할 만하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불륜이 여전히 화제다. 이 스캔들이 불거진 지 꽤 됐는데도, 아직 시끌벅적한 걸 보면 대중의 관심이 좀체 식지 않는 것 같다. 한국은 불륜에 대해 너그럽지 못하기에 비난 일색이다. 홍 감독의 영화 가운데 영화감독과 여배우`여자친구의 연애담을 다룬 것이 유독 많기에 홍 감독에 대한 비난이 더 쏟아진다. ‘불륜은 파탄의 길’ ‘대중에게 인정받지 못한 관계는 쉽게 깨진다’는 말이 있는데, 이들은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사뭇 궁금하다.

박병선 논설위원 lala@msnet.co.kr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결핍이 없는 것도 결핍이다 2017-05-26
 · [청라언덕] 대통령과 짬짜면 2017-05-26
 · [야고부] 푸시킨과 박경리 2017-05-26
 · [여의도 통신] 24%의 경고 2017-05-26
 · [춘추칼럼] 정치 보복과 적폐 청산 사이 2017-05-26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외교부, 필리핀 계엄령에 세부-보라..
풍선에 아산화질소 넣어 흡입…'해피..
"박근혜 흔적 지우자" 영남대 교수회..
경북도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 조성..
대구시-경북도 일자리 창출 올인…추..
[야고부] 인공지능 기자
[차재원의 새論 새評] 자유한국당의 ..
[채널] 아기 그만 낳게 해 달라고 비..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 해상 케이블..
"코앞에 준대형마트 문 열면 장사 어..
제26회 매일학생미술대전 수상자 발표
매일 시니어 문학상 주인공을 찾습니다
2017 전국 재난안전 수기 공모
2017 매일보훈대상 수상후보공모
팔공산 앞자락 全가구 앞마당·테라스...
대구 팔공산에 화성그...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 최고 경쟁률 61...
황금연휴·대선 탓에 거래량 줄어…매...
[경매 프리즘]승자의 저주
[관심 물건] 대명동 주택/영천시 오수...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대구 언니쓰
빨강머리 개성 넘치는...
음악과 미술의 만남…노래하는 예술 작...
[老莊的 생각] <6>경계에 서면 밝고 환...
가까워진 상주∼영천…주행 시간 30분...
학교 밖 활동하려면 '자기도전포상제...
주요 교과 평균 1.5등급 이내 ‘In 서...
특목고`자사고 내신...
재수하면 절반이 성적 올라…수학 과목...
의전원 의대 전환…신입생 선발 넓어지...
Q.[진로] 중간고사 이후 영역별 수능...
Q.[과학탐구] 수시와 정시 관점 과목...
[대구 근교 산의 재발견] 달성 까치봉~함박산
[흥] SRT 따라 강남 간다
햇감자의 새로운 맛
뽀얗고 탐스러운 햇감..
해열과 지혈에 좋은 고사리 음식
마음 담은 '효' 밥상
[금주의 골프장] 라오스 '메콩CC'
라오스 비엔티안 공항...
리디아 고 부진에 세계랭킹 요동치나
그린피 할인 정보
KLPGA 복귀 장하나 "LPGA서 좋은 기억...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