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8년 04월 23일(월) ㅣ
[야고부] 한진, 조퇴(趙退)하라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8-04-16 00:05:0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사업을 하노라면…전쟁터라고 해도 뛰어들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조중훈, 1996년) ‘베트남 수송사업을 돌아볼 때 그것은 참으로 100년 만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사업이었다.’(조중건, 2005년)

오늘날 한진(韓進)의 기업집단은 조중훈(趙重勳) 창업자가 동생(조중건)과 함께 일궜다. 조중건의 뜻풀이처럼 ‘한민족의 전진’을 위한 사업으로 시작했다. 1945년 11월 트럭 한 대로 한진상사를 세운 조중훈의 발판은 군수물자 수송과 베트남 사업이었다. 먼저 1956년 11월 7만달러짜리 미군물자 수송권을 땄고 차도 늘었고 1959년엔 동생이 합류했다.

1965년 베트남에 들른 조중훈은 1966년 베트남 군사물자의 첫 계약을 땄다. 월남전으로 당시 국내에는 ‘젊은이여 베트남으로 가라’는 말이 돌 만큼 열풍이었다. 파월기술자의 한 달 수입이 국내 도시근로자 월평균의 10배가 넘었다. 형제는 1971년까지 5차례 계약 갱신에 1억5천만달러의 실적을 올릴 만큼 회사를 키웠다. 나라도 미국과 계약 때 파격적인 지불보증 등 특혜로 힘을 보탰다.

한진이 큰 데는 목숨조차 던지고 나쁜 환경, 살인적 근무조건을 견딘 근로자의 피와 땀, 눈물이 흠뻑 배여 있었지만 한진은 이를 외면했고 결국 1971년 9월 ‘칼빌딩 방화’ 같은 비극을 불렀다. 제대로 임금을 받지 못한 근로자들의 투쟁에도 정부, 한진은 귀를 닫았고 200여 명이 농성 중 불을 질렀다. 물론 한진은 무사했고 힘없는 근로자 63명은 죄인이 되고, 13명은 징역 1~5년을 받았다.

정부의 전폭 지원과, 월남전의 특수에 나라의 비호까지 덤이었으니 한진은 순풍에 돛을 단 배였다. 한진은 ‘돈더미’에 올랐고 ‘한국의 엘도라도’(상상 속 황금 도시)였던 월남으로 날로 성장했다. ‘땅’의 한진이 드디어 ‘하늘’(대한항공), ‘바다’(해운)로까지 ‘전진’한 배경이다. 오늘의 한진은 두 형제의 시운과 이런 자양분으로 제 모양을 갖추게 됐다.

이런 한진이 말썽이다. 창업을 지나 대를 더할수록 꼴불견이다. 조중훈의 네 아들(조양호 등)의 재산 분쟁 등 뭇 잡음도 모자라 손자손녀(조양호 아들 조원태, 딸 조현아`현민)의 짓거리는 점입가경이다. 손자(폭언`폭행 등)와 두 손녀(조현아의 ‘땅콩회항’, 조현민의 ‘물벼락 소동’)의 작태는 안하무인 행동과 갑질 논란이 초점이다. 특히 조현민의 물벼락은 국민들이 오죽했으면 ‘대한항공 사명을 바꿔 달라’고 청와대에 바랐을까. 이들을 보노라면 ‘한진’의 이름 대신 차라리 ‘조퇴’(趙退)가 낫다.

정인열 논설위원 oxen@msnet.co.kr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변화를 넘은 변신 2018-04-23
 · [기고] 인간은 모두 존엄한 존재다 2018-04-23
 · [이른 아침에] 드루킹 게이트 민주주의를 파괴하다 2018-04-23
 ·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화수분 2018-04-23
 · [관풍루] 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후보 공천, 정하고 뒤집어엎고, 다시 바꾸고 또 뒤집어엎고 2018-04-23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2018 전국 재난안전 수기 공모
기자와 함께, 아이비리그 대학·기관 탐방
제5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택배대란' 다산신도시, 무산된 '실..
2년새 '360억→594억' 송원주차장 땅..
여론조사 응답중 전화 돌연 끊겨…한..
인천 서구 가좌동 또 화재, 도색공장..
포항 마을 행사 음식에 농약 넣어…6..
근로자 휴가비 20만원 지원, 최종 신..
조현아·현민 자매 한진그룹 경영 물..
상주시장 선거용 오찬 모임 '들통'
문경시장 후보 고윤환, 구미시장 이..
與 대구시장 후보에 임대윤…결선투..
'단지 바로 앞 보육·교육시설' 연경...
SM우방이 4월 중 ‘연...
[부동산 돋보기] 쏟아지는 규제 속 부...
"나홀로족 소득에 비해 좁거나 비싼...
3월 대구 민간아파트 분양가 3.3㎡당 1...
[대구경북 관심 물건]
[알쏭달쏭 생활법률 상식] 아파트 허위...
건설업체들이 아파트...
합성향료·색소·팜유 '3無 젤라또'
[노꽁의 서랍속 이야기] 고운 말은 고...
계룡건설 등 ‘민간임대 아파트’ 남은...
생활인프라를 한걸음에.. ‘제주연동...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 쟁점
지난 11일 교육부가...
대입 개편 특위 이달 말까지 구성
[입시 프리즘] 대입제도의 혼란과 본질
[학부모 교육] 학교 믿고 교사 열정에...
기업 채용설명회, 대학 캠퍼스서 SNS로...
여행과 역사를 한 번에! 칠곡보 올레길
주말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4월 20·21·22일)
무기질·비타민 듬뿍, 봄 샐러드 한 그릇
채소 코너에 봄나물들..
당질 제한을 통한 당뇨밥상
제철 해산물 밥상
[골프에티켓] 골프매너는 그 사람의 품...
30여 년 전 내가 처음...
[금주의 골프장] 중국 단동 오룡국제GC
그린피 할인정보
[골프 인문학] 실력의 원천 '기본기'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이상택  편집인 : 이상택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