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8년 04월 26일(목) ㅣ
노란리본 의미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실종자 무사 귀환 염원, 2000년대에도 납북동포 무사 귀환 기원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8-04-16 00:36:29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노란리본. 출처=Pixabay
'노란리본'이 세월호 4주기인 4월 16일 오랜만에 실시간 검색어로 떠올랐다. 또한 웹사이트 곳곳에서 이미지 및 문구로 노출되고 있다.

노란리본은 2014년 4월 16일 진도 인근 해상에서 세월호가 침몰하면서 수백 명의 실종자가 발생하자, 이들의 무사 귀환을 염원하며 시작된 노란리본 캠페인의 상징이다. 노란리본 이미지 및 '하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이라는 문구가 함께 SNS를 비롯한 다양한 매체로 확산됐다.

노란리본은 전쟁터에 있는 사람의 무사귀환을 바라는 뜻을 담은 상징으로 만들어졌다.

유래는 여러 가지 설이 있다. 우선 4세기 때 만들어진 사랑하는 사람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노란 리본을 착용한 여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 노래 '그녀는 노란리본을 착용하고 있다'(She wore a yellow ribbon)가 그 중 하나다. 이 곡은 1600년대 초 유럽 청교도인들에 의해 미국으로 전해졌다. 또 영국 시민전쟁(1642~1651) 때에는 청교도 군대가 노란리본 및 띠를 두르고 전쟁터에 나갔다고 한다.

또한 노란리본은 1973년 '토니 올랜도와 돈'이 발표한 팝송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e Oak Tree'(늙은 떡갈나무에 노란 리본을 달아 주오) 발표 이후 멀리 떨어진 사람에게 그리움을 표하는 상징이 됐다.

세월호 참사 때처럼 사회적 캠페인으로 확산된 것 또한 시초가 있다. 1979년 미국인 52명이 이란 주재 미국대사관에 인질로 억류됐을 때 노란리본 달기 운동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됐다. 국내에서는 2000년대에 납북동포의 무사 귀환을 기원하는 '노란리본 달기' 운동이 펼쳐진 바 있다.

황희진 기자 hhj@msnet.co.kr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회> 기사 더 보기 [more]   
 · [속보]헌재, '체포과정서 영장없이 주거수색' 헌법불합치 결정 2018-04-26
 · 대구 이월드 '스카이점프' 다시 즐긴다 2018-04-26
 · [속보]경찰 "김경수 휴대전화·계좌영장 신청…검찰이 기각" 2018-04-26
 · 네이버 "아웃링크 전환, 사용자 불편 우려…타당성 검토중" 2018-04-26
 · [속보] 검찰, 경총 노사대책본부 압수수색…삼성 노조와해 의혹 수사 2018-04-26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2018 전국 재난안전 수기 공모
기자와 함께, 아이비리그 대학·기관 탐방
제5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채널] 성인병 예방과 건강 위한 '시..
[한국당 대구경북 공천 난장판] 불공..
아파트 매매시장, 대구는 봄바람 경..
김정은, 北 지도자 최초 국군 의장대..
유권자 외면 자초하는 한국당 공천…..
96년 전통 대구 만경관, 롯데시네마..
[한국당 대구경북 공천 난장판] 전권..
한국당 지방선거 슬로건 '나라를 통..
"대학병원 수련의가 환자 성추행" 경..
대구 동구청장 공천 중앙당 개입…'T..
아파트 매매시장, 대구는 봄바람 경북...
대구경북 아파트 매매...
금성백조 예미지, 연경지구서 첫 분양
LH 5만가구 설계 공모…신진건축사 쿼...
수성구 고분양가 제동…3.3㎡당 2천만...
[대구경북 관심물건] 구미시 고아읍 아...
대구 최초 극장 만경관 '멀티플렉스...
96년 역사를 지닌 대...
간편가정식, 대형마트에 가면 원스톱...
소백산국립공원 봄 야생화 활∼짝
"어려운 경제, 쉽게 풀어줍니다"
신보 채용박람회 中企 200개사서 460명...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 쟁점
지난 11일 교육부가...
대입 개편 특위 이달 말까지 구성
[입시 프리즘] 대입제도의 혼란과 본질
[학부모 교육] 학교 믿고 교사 열정에...
기업 채용설명회, 대학 캠퍼스서 SNS로...
[카드뉴스] 다가오는 주말은 대덕제 앞산 빨래터 축제를 즐겨봐요!
[新 팔도유람,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사계절 가족여행 제격 전북 부안 마실길
[추억의 요리 산책] 두릅
“너희는 산이 높고,..
당질 제한을 통한 당뇨밥상
제철 해산물 밥상
[골프 알까기 유머] 부처님 오신 날 불...
이번 주는 부처님 오...
[금주의 골프장] 태국 라차캄CC
그린피 할인정보
박인비,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2년 6...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이상택  편집인 : 이상택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