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이먼 도미닉, AOMG 공동대표직 내려놓고 지분 정리? 궁금증 UP

사진. MBC '라디오스타' 사진.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힙합 레이블 AOMG의 공동대표직을 내려놓은 솔직한 심경을 밝힌다. 회사의 지분에 대한 얘기까지 속 시원히 밝힐 예정으로,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한층 까리해진 쌈디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오늘(3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빠지면 답 없는 문제적 남자들' 특집으로 가수 휘성, 래퍼 쌈디, 래퍼 우원재, 개그맨 이용진이 출연해 마성의 매력을 뽐낸다.

박재범과 함께 AOMG의 공동대표였던 쌈디는 지난 7월 '미 노 제이 팍(Me No Jay Park)'이라는 곡을 발매하며 공동대표를 사임해 큰 관심을 모은바 있다.

조금 야윈 모습으로 '라디오스타'에 등장한 쌈디는 "다 내려놓으니 처음부터 시작할 수 있겠더라"면서 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풀어냈다. 특히 그는 지분까지 정리한 것인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솔직하게 답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쌈디는 자신이 랩을 시작하게 된 것이 좋아하던 누나 때문이라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그는 두 살 차이가 나는 그녀를 위해 몰래 랩 가사를 썼던 과거의 얘기를 꺼내며 안부를 궁금해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높인다.

또한 쌈디는 무대에서의 눈빛, 행동 등이 끼를 부리는 것 같다는 얘기에 솔직하게 자신의 매력을 어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우원재는 알고 보면 '여린 남자'라며 자신이 본 '마성남 쌈디'의 매력을 증언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특히 마성남 쌈디의 치명적인 발라드 무대가 준비돼 있어 기대를 모은다. 가을 감성이 물씬 풍기는 래퍼 쌈디의 감미로운 무대는 오늘(3일)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