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05월 30일(화) ㅣ
[정민아의 세상을 비추는 스크린] 컴, 투게더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5-12 00:05:0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무한경쟁시대, 아등바등 살아가는 중년부부 가족
 

아내, 남편, 딸 등 세 명의 구성원으로 이루어진 한 가족의 일주일을 관찰하는 가족 드라마이다. 40대 중년 부부와 재수생 딸 각각은 자신의 자리에서 죽을힘을 다해 열심히 살아보지만, 벼랑 끝을 향해 달려간다. 영화는 각 세대를 대표하는 인물들의 일상을 현미경처럼 들여다본다. 섬세하고 통렬한 작품이다.

연출을 맡은 신동일 감독은 이단종교를 믿는다는 이유로 핍박받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하는 데뷔작 ‘방문자'(2006)로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고, ‘나의 친구, 그의 아내’(2008)에서는 한 부부와 친구 사이의 삼각관계를 통해 어지럽게 일그러진 한국 사회를 예리하게 겨냥했다. ‘반두비’(2009)에서는 자꾸만 뒤로 가는 한국 사회를 비판적으로 응시하면서 여고생과 이주 노동자의 우정과 사랑을 코믹하게 그렸다.

이번 작품은 블랙코미디를 날카롭게 구사하는 신동일 감독의 네 번째 장편 영화이자, 8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실업률 5.0%, 실업자 수 135만 명, 신용 불량자 100만 명, 사교육비 18조원 시대의 대한민국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평범한 가족의 이야기이다. 가장 범구(임형국)는 18년간 다닌 회사에서 해고되고, 카드사 영업사원 미영(이혜은)은 과열 경쟁으로 라이벌에게 1위 자리를 빼앗기는 등 치열한 하루를 보낸다. 재수생인 한나(채빈)는 대학 추가 합격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합격 소식을 초조하게 기다리다 아빠와 갈등을 빚는다. 한나는 대학에 가지 않고 자유롭게 살아가는 유경(한경현)의 집에서 지내게 되고, 때마침 고등학교 후배 아영이 같은 학과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듣는다.

해고된 범구는 졸지에 전업 주부가 되어 윗집에 사는 또 다른 백수 남성과 교류한다. 미영은 실적을 놓고 라이벌과 좋지 않은 감정 상태로 지내며, 한나는 대기자 차례가 좀처럼 자신에게 오지 않자 끔찍한 생각을 한다. 이들의 지리멸렬한 상태와 불안한 감정은 한날한시 다른 공간에서 이상한 방식으로 동시에 폭발한다. 그것은 바로 ‘죽음’과 관련된 방식이다. 누군가를 죽이고 싶다는 잔인한 감정이 이들을 어지럽게 한다.

영화는 조용히 일상을 관찰하는 방식에서 시작하여 점차 떠들썩한 사건을 향해 나아간다. 지금 여기, 모두가 생존 때문에 불안해하면서 서로 할퀴는 지옥도의 풍경이 그려진다. 이 지옥도를 만든 거대한 사회악이나 제도는 눈에 잘 보이지 않는다. 그냥 주위 사람이 거추장스럽다. 가족도 여기에 해당한다. 그래서 서로 괴롭히고 할퀴다 보면 남는 것은 피폐해진 자아이다. 영화는 할리우드 영화 '아메리칸 뷰티'(1999)의 한국판이라고 봐도 될 정도인데, 자본주의와 가족주의의 문제점을 신랄한 방식으로 잘 보여준다.

범구가 냄새를 못 맡는다는 설정은 경쟁 사회에서 이탈된 패배자의 도태 상태를 은유하고, 미영이 카드 실적을 채우려고 애를 쓸수록 일은 자꾸만 꼬이며 자신에게 궁색해진다. 이들은 식탁에 앉아 밥을 먹으며 대화를 하지만, 말을 할수록 가족 간의 갈등은 증폭된다.

범구의 18년간 다니던 직장, 한나의 18번 대기자 순서, 미영이 창립 18주년 기념으로 제시된 상품을 받기 위해 1위를 향해 달리는 것에서 공통의 숫자가 추출된다. 예사롭지 않은 숫자 ‘18’은 헬조선을 상징하는 숫자이다.

그러나 영화가 마냥 어둡게만 치닫지는 않는다. 생존이 우선인 아비규환의 경쟁 사회에서 그 화살은 결국 자신에게 돌아오고 말 것이라는 것을 깨닫는 순간이 존재하고, 청춘을 웃게 하는 일로 인해 다시 세상을 살아갈 용기를 얻게 된다.

촛불정국과 탄핵 정국을 거친 후 어느새 다시 희망을 품게 된 요즘, 이 영화의 예상을 비트는 결말은 특별하게 다가온다. 헬조선이 언제까지나 헬조선이랴. 더 절망할 힘도 없이 나락으로 떨어진 순간에 기이하게도 다시 떠오를 힘이 생겼음을 영화도 세상도 알려준다.

정민아 영화평론가·성결대 교수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영화> 기사 더 보기 [more]   
 · [새 영화] 네루다/ 아메리칸 패스토럴/ 캐러비언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2017-05-26
 · [정민아의 세상을 비추는 스크린] 노무현입니다 2017-05-26
 · [정민아의 세상을 비추는 스크린]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2017-05-19
 · [새 영화] 로스트 인 파리 / 마차 타고 고래고래 / 겟 아웃 2017-05-19
 · [새 영화] 에일리언: 커버넌트 / 목소리의 형태 / 세일즈맨 2017-05-12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경북도의 일자리 나누기 "주 4일 근..
"1만2천명 더 뽑는다" 공시 러시…하..
[매일칼럼] 자유한국당 초재선 국회..
'칠전필기' 대한민국, 포르투갈 넘어..
김천∼거제 내륙철도 민자전환 2019..
"이낙연 인준 찬성 72.4%, 반대 15.4..
홍준표 "좌파, 바른정당 위성정당으..
대구 업체 기술로 전국 전기차 '급속..
2,3인 가구에 딱…'틈새면적' 전성시..
[서울 노량진에 몰리는 공시생] 서류..
제26회 매일학생미술대전 수상자 발표
매일 시니어 문학상 주인공을 찾습니다
2017 전국 재난안전 수기 공모
집 곳곳에 IoT기술 접목 '봉덕 화성파...
화성산업이 6월 초 분...
하자보수 미루는 건설사에 지자체장이...
비수기 영향 거래량 줄어…일부 지역...
[부동산 법 對 법]빌려준 돈 안 떼이는...
[관심물건] 대구 대명동 근린생활시설/...
『책』 호모 데우스
호모 데우스/유발 하...
너, 어떻게 먹어야 더 맛있니? 『라면...
[책 CHECK]최신 미국대통령 선거론
[반갑다 새책] 지구여행자의 도시탐험
[내가 읽은 책] 문학이란 무엇인가?
창학 60주년 맞은 경희교육재단
대구 경상여자고등학...
대구의 교수가 ‘와인 기사’ 최고 작...
친구'선후배'사제 교정돌며 ‘마라톤...
[설기문 박사의 “공부야 놀자”] 공부...
하버드 출신 이준석 '배나사' 대표, 강...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5월27일~28일)
[대구 근교 산의 재발견] 달성 까치봉~함박산
햇감자의 새로운 맛
뽀얗고 탐스러운 햇감..
해열과 지혈에 좋은 고사리 음식
마음 담은 '효' 밥상
[금주의 골프장] 라오스 '메콩CC'
라오스 비엔티안 공항...
리디아 고 부진에 세계랭킹 요동치나
그린피 할인 정보
KLPGA 복귀 장하나 "LPGA서 좋은 기억...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