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07월 24일(월) ㅣ
[사설] 달성토성 복원, 대구의 역사성`정체성 문제다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5-20 00:05: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달성토성 복원 사업의 최대 걸림돌이던 달성공원 동물원의 대구대공원 부지 이전이 최근 확정 발표됐다. 그동안 이런저런 이유로 지지부진했던 달성토성 복원 사업도 큰 전기를 맞게 됐다.

달성토성은 대구의 상징 같은 유적이다. 1천800여 년 전에 조성된 달성토성은 신라,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유구한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또한 19세기 말 일본군이 대륙 진출을 위한 주둔지로 활용하고 일제가 기념공원으로 만들어 신사(神社)까지 조성하는 등 황국 식민화의 뼈아픈 기억도 갖고 있다. 달성토성은 광복 후 원래 모습을 찾았어야 했는데 1970년에 동물원마저 들어섬으로써, 유서 깊은 ‘토성’이 아니라 동물원이 낮잠 자는 ‘공원’으로 시민 뇌리에 각인되기에 이르렀다.

달성토성 복원 여론이 높게 일면서 2010년 복원 사업이 국책 사업으로 지정되는 등 서광이 비치는가 했지만, 지지부진한 동물원 이전이 다시 발목을 잡았다. 복원 사업의 최종 허가권을 쥔 문화재청이 동물원이 있는 한 사업 추진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대구시는 확보된 국비 92억원을 반납하는 촌극이 빚어진 것이다.

이제 동물원 이전 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대구시는 관련 연구 용역을 조만간 발주하는 등 토성 복원 사업을 재추진키로 했다.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모 사업에 재신청한다는 로드맵도 내놨다. 당면한 과제는 대구시가 복원 사업 계획을 아주 치밀하게 잘 만들어 공모에 선정되고 국비를 많이 확보하는 것이다.

달성토성은 우리나라에서 보존이 가장 잘 된 토성 중 하나로서 역사적 가치가 매우 높으며 대구를 대표하는 명소로 재탄생할 가능성이 높은 곳이다. 그냥 옛 토성을 적당히 흉내 내는 수준으로 돌을 쌓고 겉보기에 번드르르한 목조 건물 몇 동 짓는 정도로 사업을 진행해서는 안 된다. 달성토성 복원 사업을 시작하기에 앞서 대구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담겠다는 지향점을 분명히 설정해야 한다.

예산과 시간이 더 들더라도 지표 조사 및 철저한 고증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가 된다고 했듯이 역사문화관광 및 교육자원으로서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와 시민들의 아이디어도 광범위하게 수렴해야 한다. 아울러 어지러운 주변 마을 환경을 토성과 잘 어울리게 정비하고 토성 앞을 흘렀던 달서천도 이참에 복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매일신문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설> 기사 더 보기 [more]   
 · [사설]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 인재 채용 할당 의무화해야 2017-07-24
 · [사설] 성주 사드전자파 측정 무산, 계속 반대만 할 건가 2017-07-24
 · [사설] 100대 국정과제, ‘부자 증세’ 만으로는 어림도 없다 2017-07-24
 · [사설] 심각한 교실 미세먼지, 대책 급하다 2017-07-22
 · [사설] 文정부, 대구경북 소외시키려 마음먹었나 2017-07-22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文 대통령, 기업인과 대화 14대 그룹..
추경 11조 통과…공무원 2575명 증원..
[탈원전 관련 지역 거센 반발] "원전..
김영주 고용부 장관 후보자, 농구선..
[매일칼럼] 박정희와 박근혜를 분리..
[사설]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 인..
신분증·계좌이체로 본인인증…계좌 ..
[채널] '신의 나라' 코카서스 조지아..
[사설] 성주 사드전자파 측정 무산, ..
삼성 '최경철 복귀' 두고…"구단 이..
公山夜行 - 팔공에서 길을 묻다
아빠와 함께 떠나는 "1박2일 행복캠프"
바닥쳤나… 대구 아파트값 반등
대구 아파트값이 내릴...
신규 분양 단지마다 '프리미엄'…하반...
뉴스테이, 임대료 낮추고 입주 자격 강...
[부동산 법 對 법] 아파트 전력공급계...
비내력벽 철거 때 구조안전 확인 권장
쌍용차 '티볼리 아머' 공개
국내 소형 SUV 시장에...
전기차 충전시간 제한 폐지…테슬라도...
"침 맞고 좋아져" 대구 韓方에 깜짝...
여름 선글라스는 '보호장구'…"꼭 쓰...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문학·지리·영어·미술 수업 후 ‘문...
최근 체험·과정 중심...
대구한의대, 日 평생학습도시서 교육...
대구대, 방학 중 고전 집중 탐구 ‘명...
‘창업사관학교’ 경일대 비결은
[입시 프리즘] 뜨거운 감자, 자사고·...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7월 22일~23일)
[新 팔도유람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산청 동의보감촌
내 몸의 살과 '이별'하는 다이어트 음식
인생의 길엔 만남과..
신선한 제철 열매채소 한 그릇 샐러...
초록색 완두콩의 재발견
[금주의 골프장] 일본 '샤토레제CC'
일본 홋카이도 아즈고...
그린피 할인 정보
서비스 줄이고 캐디피는 반값
다양한 종목 섞은 종합무술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