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주간매일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7년 02월 25일(토) ㅣ
[사필귀정] '天皇敎' 교주가 그 모양이니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3-05-30 11:11:5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일본 극우 세력의 교주(敎主)는 천황이다. ‘덴노 헤이카 반자이!’(천황 폐하 만세) 지난달 일본이 연합국 점령 체제에서 벗어난 지 61주년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이 시대착오적인 구호가 세 번 울려 퍼진 것은 이를 잘 보여준다. 천황의 신정(神政)은 반세기도 전에 원자폭탄의 불벼락 속으로 사라졌지만 이들의 정신세계는 여전히 천황이 지배하고 있다. 선거로 지도자를 뽑고, 민주적 헌법을 갖췄으며 21세기 과학 문명의 첨단을 달리고 있지만 극우 세력의 시계는 아마테라스 오미가미(天照大神)가 다스리는 신화시대에 머물러 있다. 그래서 그들은 미개하다.

미개하므로 그들에겐 양심, 이성, 계몽이 들어설 자리가 없다. “침략에 대한 확실한 정의(定義)는 없다”는 도덕적 무정부주의, “전쟁 상황에서 병사들의 휴식을 위해서는 위안부가 필요했다”는 도구적 맹목주의는 그래서 자연스러운, ‘천황교’의 최면에 빠져 뱉어내는 종교적 황홀경의 방언(方言)이다. 이것이 그들의 비극이다.

누가 그들을 이런 비극으로 이끌었나. 히로히토 천황이다. 그는 어떤 신(神)이었나. 책임 회피와 비겁의 신, 살기 위해 전쟁 책임을 신민(臣民)과 ‘충용(忠勇)한’ 신하들에게 떠넘긴 신이었다. 항복 직후 히로히토와 그 측근들은 책임 회피를 위해 부지런히 머리를 굴렸다. 그 첫 시도가 ‘1억 총참회론’이다. 이는 침략 전쟁에 대해 천황을 포함해 모두가 반성하자는 것이 아니다. 피해국과 국민에게 참회한다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패전으로 천황에 심려를 끼쳤으니 국민이 반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웃기지 않는가.

이런 왜곡은 패전의 책임을 온전히 신하들에게 떠넘기는 뻔뻔스러운 작태로 발전한다. “전쟁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미국과 영국을 너무 업신여겨서 진 것이다. 군부는 정신력만 강조하고 과학에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 장교들은 대세를 파악할 능력을 갖추지 못한 자들뿐이었다. 그들은 오로지 진격만 할 줄 알지 후퇴는 몰랐다.” 히로히토가 아들 아키히토에게 보낸 사적인 편지에 나오는 구절이다.

히로히토는 살기 위해 진주만 기습도 도조 히데키가 자신을 속이고 저지른 것이란 거짓말도 서슴지 않았다. 1946년 9월 히로히토는 뉴욕타임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모호하고 장황한 말로 이를 누누이 강조했다. 새빨간 거짓말이다. 당시 외무성의 한 무관이 히로히토의 시종장 기노시타 미치오(木下道雄)에게 보낸 보고서는 이렇게 증언하고 있다. “로봇이 아닌 이상 (천황은) 통치자로서 책임이 있음은 명백함.” 그는 그 증거로 히로히토가 개전 이유와 전쟁 준비, 함대 배치 및 그 임무 내용, 미국과의 최종 교섭이 성사될 경우 함대를 철수시키는 방안, 그리고 개전 시기 등을 이해하고 허락했으며 심지어는 휴일이란 이유로 일요일을 공격일로 정했다는 것까지 알고 있었음을 들었다. (‘패배를 껴안고’ 존 다우어)

이런 사기가 통할 수 있었던 것은 용이한 점령 통치를 위해 히로히토를 이용하려 한 미국의 계산과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맥아더와 히로히토의 측근들은 이를 위해 A급 전범 혐의자들을 상대로 천황에게 어떤 책임도 전가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맹세하도록 했다. 잘 짜인 각본이었지만 도조 히데키가 전범 재판에서 “일본에서 천황이 모르는 것은 하나도 없다. 일본 국민 누구도 천황이 시키지 않은 일을 하는 사람은 없다”고 무심코 폭로(?)함으로써 이 사기극은 파탄 일보 직전까지 갔었다. 이런 책임 회피 DNA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하시모토 도루 패거리의 세 치 혀가 현란하게 조합해 내는 말장난으로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

역사를 들여다보는 이유는 딜레탕트적 지식의 추구가 아니라 과거의 잘못을 고치고 올바른 미래를 설계하기 위함이다. 그래서 역사의 교훈이란 게 있는 것이다. 일본 극우 세력이 새겨야 할 역사의 교훈이란 바로 그들의 교주가 남긴 오욕의 발자취를 거울삼아 이성과 계몽의 밝은 세상으로 나오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그 반대의 길, 광기와 무지가 지배하는 반(反)계몽의 혼돈, 만세일계(萬世一系)의 천황이 다스리는 신국(神國)으로 무한 회귀하고 있다. 이 브레이크 없는 질주를 어떻게 멈출 것인가. 암울하지만 하시모토 도루 패거리들이 정치적 타격을 받고 있다고 하니 아직은 희망이 있다. 그 희망이 만개할지 여부는 1차적으로 오는 7월 참의원 선거 결과가 말해줄 것이다. 일본 내 말 없는 다수의 양심에 기대를 걸어본다.

鄭敬勳 논설위원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종교칼럼] 혼가 갈까 함께 갈까? 2017-02-25
 · [광장] 블랙코미디 2017-02-25
 · [야고부] 창의적인 기도문 2017-02-25
 · [매일춘추] 십 대가 궁금하다 2017-02-24
 · [여의도 통신] 정치와 색깔 2017-02-24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엑스코선 모노레일 확정…사업비 7,6..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
주택가 이면도로 화물차량 공회전 "..
통합 대구공항 이전 힘 합친 市-정치..
노웅래 "박정희 스위스 비자금 26억 ..
[황유선이 만난 사람] 이재오 늘푸른..
月 1회 두 시간 조기 퇴근, 금요일 '..
[사설] 통합 신공항 교통망 확충 위..
[춘추칼럼] 김정남 사망 사건의 ‘키..
'개헌 연대론' 띄운 손학규, 유승민 ..
제26회 매일학생미술대전 공모
새로운 매일신문 가족을 모십니다
제23회 늘푸름환경대상 후보를 찾습니다
엄홍길대장과 함께하는 한국명산 16좌
1,602가구 고정 고객층 확보 '스트리트...
정부의 부동산안정화...
3월 아파트 입주물량 대구 1,320·경북...
[부동산 돋보기] 자격정보 관리 시스템...
이사 시즌 시작, 범어·황금·수성동...
[관심 물건]봉화군 소천면 밭/달서구...
[시승기] 기아 2017 올 뉴 모닝 1.0 가...
국산 경차 양대산맥을...
전기차 중심 카셰어링 서비스 4월 출범...
기아 스포티지 2.0 가솔린 출시…필수...
쌍용차, 내달 제네바모터쇼서 SUV 콘셉...
집주인 동의 없이도 전세금보장보험 든...
2017 경북대 수시·정시모집 합격자-대...
50명 이상 합격한 10...
2017 경북대 수시·정시모집 합격자-경...
Q.[영어] 말하기, 쓰기…어떤 공부가...
Q. [수학] 고교 가서도 수학 성적 유지...
대학 밖 온라인 강의 ‘K-무크’ 주목...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2월 25~26일)
한국관광공사 추천 3월에 가볼 만한 곳-주전부리의 향연
[핫플레이스] 대구 종로
화교들이 운영하는 중..
[맛 eat는 집] 마음까지 뜨끈한 국수...
[친환경 밥상] 건강하게 즐기는 봄맞...
[금주의 골프장] 라오스 '덴사반CC'
덴사반CC는 라오스의...
그린피 할인정보
우즈·엘스·매킬로이 공통점, 美 플로...
익스트림 스포츠 '모토크로스'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개인정보취급방침 I Family Site :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