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12월 18일(월) ㅣ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카드 출시
[이남교의 일본어 源流 산책 25] 가미사마(神樣)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09-07-01 06:00:0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흔히 신(神)이라고 하면 한국사람들은 전지전능한 유일신을 생각한다. 그러나 일본의 신은 그렇지가 않다. 전국에 수십만 개나 되는 신사에 모시는 신들은 그 영역에 따라 제각각의 다른 구실을 하고 있다. 공부 잘하게 하는 학문의 신, 배필을 잘 찾게 하는 연분의 신, 돈을 잘 벌게 하는 칠복신, 화재예방의 신, 뱃길 수호신, 풍년이 되게 하는 신 등등 아주 많은데, 그래서 일본인들은 이를 '요로즈노가미'(よろずの神) 즉 '많은 신들'이라고 한다.

'요로즈'라는 말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만(万)의 어린아이식 표현'이라고 되어 있는데, '요로즈야'(万屋)하면, '만물상'이란 뜻이다. '요로즈'(よろず)라는 말은 한국어의 '여럿'이란 말에서 유래한 것으로, '여럿' 즉 '많다'라는 의미이다.

어쨌든 일본의 신들은 인간세계의 직업만큼 세분화되어있고, 그 역할 또한 다양하다. 그런데 이 신들 중에도 대왕신이 있는데, 그 신을 '스사노오노미고도'(素盞鳴尊)라고 하며, 신라에서 왔다고 하여 '신라신'이라고도 한다. 시마네(島根)현의 이즈모대사(出雲大社)가 그 신을 모신 곳으로, 음력 10월에는 일본 전국의 신들이 이곳에 모여 회의를 한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음력 10월을 '간나즈키'(神無月) 즉, '신이 없는 달'이라고 한다. 따라서 음력 10월에 신사에 가서 기원하는 사람은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村八部)로 취급받는다

사서를 보면 '매년 음력 10월에는 일본의 신들이 신라신들을 초빙하여 회의도 하고 가무도 즐겼다'고 하는데, 매년 음력 10월이 되면 편서풍이 불어 신라에서 배를 띄워 1주일이면 이곳 시마네현 앞바다에 도착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 신들은 추수가 끝난 이 시기에 한국 신들을 초청해 함께 즐기며 교류하였던 게 아닌가 한다. 그리고 '신'을 '가미'(神)라고 하는데 이는 우리 신화의 '곰'에서 유래된 것으로 '곰⇒감⇒가미'로 변화한 것이다.

한국에서는 고대로부터 신목을 '감나무'라고 하여, 옛날에는 시골에 가면 감나무에 새끼줄을 동여매고 시루떡을 해놓고 비는 풍경이 곧잘 눈에 띄었는데, 이 감나무에서 전이된 것이 일본의 '감나비'(神奈備)로, 이는 '신령이 깃든 산이나 숲'을 가리키는 말이다.

나는 일본의 신사의 신들을 조사해 보고 깜짝 놀란 일인데, 이들은 모두 족보를 가지고 있으며, 그들의 고향이 가야, 신라, 백제, 고구려로 하나같이 고대 한국이라는 것이다. 어째서 일본인들은 우리 조상들을 자신들의 신으로 모셔놓고 제사지내고 떠받드는 것일까?  이 점은 다음 기회에 자세히 설명하고 싶다.

경일대 총장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연말을 알리는 오페레타 ‘박쥐’ 2017-12-18
 · [관풍루] 전국 교수 1천 명, 올해의 사자성어로 ‘파사현정… 2017-12-18
 · [기고] 청년정책, 가성비를 높여라 2017-12-18
 · [이른 아침에] 한 해를 보내며 2017-12-18
 ·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급식과 도시락 2017-12-18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2018 대구·경북 신년교례회 참가 접수
2017 다문화 가정 사랑의 책보내기
"경북도 환동해본부를 제2청사로"…..
대구 달서병-홍준표, 북을-강효상 새..
19일 김광림, 20일 박명재…경북도지..
대구∼인천 '국제선 환승전용기' 내..
주택담보대출 금리, 18일부터 최고 4..
대구시, 공항 이전 양보 지역에 인센..
이철우 한국당 최고위원, 경북도지사..
가상화폐에 주식처럼 거래세 매길 듯..
[2018 삼성라이온즈 기대주들] ②라..
연경지구 동화 아이위시 견본주택, 3..
연경지구 내 첫 민간분양…동화천 눈앞...
생활 속에서 자연의...
내년부터 재개발 정비구역서 지역주택...
5채 이상 '대구 초 다주택자' 수성구 2...
[경매 프리즘] 압류와 가압류
대구경북 관심 물건
[생활팁] 외출시 보일러 끄지 마세요
매서운 추위가 몰아치...
[책] 내방가사 현장연구
[내가 읽은 책] 글자가 악보가 되다
[책 CHECK] 집으로 가는 길
[운세] 12월16~22일 (음력 10월29일~11...
[대학가는 길] 정시모집 지원 전략
12일 2018학년도 대학...
[대학가는 길] 의·치·한의예 입시 전...
[입시 프리즘] 고교학점제, 학생들이...
Q.[국어] 교과 수업 활동에 잘 참여하...
Q.[영어]앞으로 수능 대비 공부를 어떻...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12월 15~17일)
[조용필의 자동차로 떠나는 세계여행] ⑤ 세 번째 찾은 러시아
[맛있는 레시피] 와인상 차림
긴 추석 연휴가 끝나..
억지로 굶고 운동하지 않아도 살이...
우리 가족 입맛 사로잡는 가을김치
[골프 인문학] <5>'겨울 골프 대처법'
겨울철 골프의 특징은...
[금주의 골프장] 중국 포이즌CC
스크린골프장 가전제품 리모컨 하나로...
그린피 할인 정보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