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07월 23일(일) ㅣ
[메디컬 퓨처스] 김성규 대구가톨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7-12 00:05: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신장기능 저하 요인 연구, 국제학회 최고 포스터상
 
김성규 교수=1968년 포항 출생 ▷포항고`경북대 의과대 졸업 ▷경북대 의과대학원 석사 ▷한양대 의과대학원 박사 ▷전 한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전임의 및 임상 강사 ▷전 단국대 의과대 류마티스내과 과장 및 조교수 ▷대구가톨릭대 의과대 내과학교실 교수 ▷대구가톨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과장 ▷대구가톨릭대 의과대 연구부학장 ▷대구가톨릭대 의과학연구소장

관절염·통풍 등 자가면역질환 분야

년간 7~8편 논문 쓰는 다작 연구자

연구 실컷하려 서울서 대구로 이직

병원 수백억 사업비 유치에도 큰힘

김성규 대구가톨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환자의 관절을 만져보면 관절 구조나 염증 정도가 머릿속에 그려진다”고 했다. 그가 다루는 분야는 류마티스 관절염과 통풍, 홍반성 루푸스 등 자가면역질환이다. 김 교수가 지난 2003년부터 내놓은 논문은 100여 편이 넘는다. 올 상반기에만 국제 학술지에 논문 4건을 투고했고 올해 7, 8건이 출판될 예정이다. 모두 한꺼번에 서너 가지의 연구를 동시에 진행하는 덕분이다.

◆연구 업적으로 류마티스센터 유치 도움

김 교수는 “논문을 쓰는 게 체질 같다”고 했다. 지난 2003년 대구파티마병원에서 전공의를 마친 그는 류마티스내과 전문의 자격을 따자마자 한양대병원 전임의로 자리를 옮겼다. 당시 한양대병원은 류마티스내과 분야에서 최고 수준으로 꼽혔다.

“개원의보다는 류마티스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대학에 남고 싶었어요. 논문을 써서 투고하면 곧잘 출판이 되다 보니 더욱 힘이 났죠.”

김 교수는 2년 뒤 단국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조교수로 부임했다. 그러나 서울 생활은 더 이어지지 못했다. 류마티스내과에서 홀로 환자를 맞다 보니 연구할 시간을 제대로 얻지 못했던 게 컸다. 그는 “대구로 가서 하고 싶은 연구를 실컷 하라”는 스승의 조언에 주저 없이 대구가톨릭대병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 교수가 가장 관심을 갖는 연구 주제는 통풍이다. 통풍은 음식에 포함된 퓨린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성된 요산이 관절 내 공간과 조직에 침착돼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그는 요산이 어떤 방식으로 신장 기능을 저하시키는지를 증명했고, 2014년 세계내과학회에서 최고 포스터상을 받았다.

“지난 2009년 대구가톨릭대병원이 ‘권역 류마티스 및 퇴행성 관절염 전문질환센터’를 유치할 때 ‘연구논문’ 심사 부문에서 많은 기여를 했죠. 연구역량이 따라 주지 않았다면 사업비 500억원의 대규모 연구사업을 유치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최신 지견 꾸준한 습득이 의사의 사명

김 교수는 한 해 평균 7, 8편의 논문을 쓴다. 그는 “논문을 많이 쓰는 연구자는 여러 주제의 연구를 동시에 진행한다”고 했다. 새로운 아이디어는 연구 과정 속에서 찾는다. “실험을 준비하면서 이것저것 시도하다 보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올라요. 다른 연구자의 논문을 읽다가 그 연구자가 놓친 부분을 발견해 연구 주제로 삼기도 하죠.”

류마티스내과 내 기초실험실은 그의 ‘놀이터’다. 류마티스내과는 면역학이 기초로 다른 진료과목에 비해 기초연구의 비중이 높다. 임상자료 축적이 중요한 임상 연구와 달리 실험 연구 논문은 한 편을 쓰는데 2년 가까이 걸린다. 김 교수는 “실험 여건이 따라 주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주제라도 소용없다”고 했다. 또 협력 연구보다는 단독 연구를 할 수 있는 범위에서 내실을 기하는 쪽을 택한다. 협력 연구는 연구의 주도권을 뺏기거나 연구가 온전히 ‘내 것’이 되지 않는 한계가 있다는 게 이유다.

그는 최근 염증조절복합체(inflammasome) 연구에 관심을 쏟고 있다. 이 단백질복합체는 세포에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를 일으켜 염증을 유발하고 통풍 등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의 원인이 된다. 김 교수는 “병의 메커니즘을 정확히 알아야 제대로 치료할 수 있다”면서 “교과서에서 배운 내용으로도 진료를 할 순 있지만 해당 분야의 기초부터 최신 지견까지 꾸준히 습득하는 게 의사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김영진 기자 kyjmaeil@msnet.co.kr

이혜진 기자 hattcha@msnet.co.kr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건강> 기사 더 보기 [more]   
 · 휴가철 피임약 찾는 여성 증가…올바른 복용요령은 2017-07-22
 · 설립 40주년 맞은 문경제일병원 2017-07-19
 · [한방으로 잡는 건강] 만성피로증후군 2017-07-19
 ·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하는 이달의 건강예보] 2017-07-19
 · 휴가철 해외여행 전염병 주의보 2017-07-19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7년 7월..
[TV 영화] EBS1 TV 세계의 명화 ‘파..
[2017 대구치맥페스티벌] 이열치맥…..
EPL 이적시장 눈치싸움…맨유는 루카..
핫한 '치맥축제' 흥행 대박…100만 ..
삼성·LG·애플 내달부터 '스마트폰 ..
한국당, '외유 논란' 충북 도의원 3..
[사설] 文정부, 대구경북 소외시키려..
"시교육청이 경신고 자사고 유지해달..
사드 전자파 측정 '반대 단체' 반발..
公山夜行 - 팔공에서 길을 묻다
아빠와 함께 떠나는 "1박2일 행복캠프"
바닥쳤나… 대구 아파트값 반등
대구 아파트값이 내릴...
신규 분양 단지마다 '프리미엄'…하반...
뉴스테이, 임대료 낮추고 입주 자격 강...
[부동산 법 對 법] 아파트 전력공급계...
비내력벽 철거 때 구조안전 확인 권장
쌍용차 '티볼리 아머' 공개
국내 소형 SUV 시장에...
전기차 충전시간 제한 폐지…테슬라도...
"침 맞고 좋아져" 대구 韓方에 깜짝...
여름 선글라스는 '보호장구'…"꼭 쓰...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문학·지리·영어·미술 수업 후 ‘문...
최근 체험·과정 중심...
대구한의대, 日 평생학습도시서 교육...
대구대, 방학 중 고전 집중 탐구 ‘명...
‘창업사관학교’ 경일대 비결은
[입시 프리즘] 뜨거운 감자, 자사고·...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7월 22일~23일)
[新 팔도유람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산청 동의보감촌
내 몸의 살과 '이별'하는 다이어트 음식
인생의 길엔 만남과..
신선한 제철 열매채소 한 그릇 샐러...
초록색 완두콩의 재발견
[금주의 골프장] 일본 '샤토레제CC'
일본 홋카이도 아즈고...
그린피 할인 정보
서비스 줄이고 캐디피는 반값
다양한 종목 섞은 종합무술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