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11월 24일(금) ㅣ
[송일호의 에세이 산책] 아침 잡수셨습니까?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7-18 00:05: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1945년 8월 15일, 일제강점하에서 해방되었을 때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제일 가난한 나라였다. 국민총생산(GNP)도 50달러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지금의 2만8천달러와 비교하면 얼마나 가난한 나라였는가를 알 수 있다. 굶어 죽는 사람도 많았다. 거기다 장티푸스 같은 치명적인 전염병이 창궐해 많은 사람이 죽어 나갔다.

우리 마을에도 3일마다 한 번씩 상여가 나갔는데 상여 뒤를 따라가는 어린 자식을 보고 울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 당시 국민(초등)학교 1학년인 나도 분위기에 휩싸여 여기저기 문상객이 먹다 남긴 술을 마시고 몽롱한 가운데 울면 더욱 감정이 복받쳐 열심히 울어주었다.

그때는 전국에 의과대학이 7개밖에 없었다. 지금 41개 의대에서 해마다 3천여 명의 의사가 쏟아져 나온다. 당시 의료시설이 얼마나 열악했던가를 알 수 있다. 평생 병원 한번 못 가보고 죽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부모가 돌아가시면 삼년상을 치러야 하는 관혼상제 때문에 대부분 빚을 졌다. 이자도 높았다. 혁명정부도 관혼상제, 고리채 정리를 하지 못했다.

학교 가는 길은 멀기만 했다. 모퉁이 연못가에 목매달아 죽은 처녀 귀신이 나온다는 고갯길이 무서웠고, 아이를 잡아먹는다는 문둥이가 겁이 났다. 남의 손을 빌리는 것은 소밖에 없던 시절, 고된 농사일에 지쳐 정신없이 자고 있는 어머니 품에 있는 어린 것을 살짝 물고 달아난 늑대나 사람을 홀린다는 여우가 겁이 났다.

그것보다 더 무서운 것은 배고픔이었다. 이 세상에서 배고픔보다 더 무서운 것은 없다. 얼마나 먹는 것이 소원이었으면 어른을 만나면 “아침 잡수셨습니까?” “점심 잡수셨습니까?” 이렇게 인사를 했겠는가. 그때는 모두가 영양실조로 빼빼여서 통통한 처녀를 보면 부잣집 맏며느릿감이라고 했다.

장날에는 거지와 문둥이들이 떼 지어 몰려다녔다. 그 당시에는 중농 정도 되어야 부모에게 논 3마지기(2천㎡) 정도 타고 분가를 했다. 단칸방은 자식들이 고물고물 돼지우리와 조금도 다를 바 없었다.

지금은 TV만 켜면 먹는 것이 너무 많이 나온다. 그것도 액션을 부려 안 먹고는 못 배기게 만든다. 그렇게 먹고 살이 돼지같이 쪄서 이번에는 살 뺀다고 야단이다. 병 주고 약 주는 꼴이다. 그때는 배만 부르면 행복했다. 지금은 임금님도 먹지 못하는 진수성찬을 먹고도 행복을 모른다. 왜? 마음이 편치 않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신문에 다 있다.

송일호 소설가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밤샘 토론 2017-11-24
 · [춘추칼럼] 지역예술가로 산다는 것 2017-11-24
 · [기고] 정치 식민지 대구, 독립의 길 2017-11-24
 · [여의도 통신] 예산 전쟁 ‘옥에 티’ 2017-11-24
 · [관풍루] 대체 청정에너지원으로 ‘러브콜’ 받던 지열 발전, 포항 지진의 원인… 2017-11-24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2017 전국 다문화가족 생활수기공모 발표
2018 매일신춘문예 작품 공모
제15회 每日新聞 광고대상 수상자 발표
매일서예문인화대전 입상자 발표
제4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2017 다문화 가정 사랑의 책보내기
LG 손주인, 삼성으로 '컴백'
[르포] 달라진 동대구역 광장…넓고 ..
'달빛고속도로' 개명하게 됐다
50억 들고 나타난 대구 산타…우리텍..
소백산 비로봉 표지석에 '단양군' 새..
정밀조사 끝날 때까지 지열발전소 공..
도심 10곳 나누너 특화 재생…'달빛..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이전지는 어..
[수능] 국어 "지식 적용하는 사고력 ..
광장코아 15층, 복합상가로 재건축
30년 동안 대구 두류...
30년 이상 '장기 공공임대' 늘린다
범어동 아파트 사업, 초교 과밀화로 제...
대구 7개 구·군 분양권 전매 6개월간...
[부동산 돋보기] 임대차 계약서 재작성...
[생활 팁] 향이 강한 화장품, 벌떼의...
전국을 알록달록하게...
[내가 읽은 책] 뇌를 알면 감정이 보인...
[책 CHECK] 이해하기
[반갑다 새책] 조선 이전 대구지역 고...
[운세] 11월 18~24일(음력 10월 1~7일)
수능 다시 D-3 준비는 어떻게
수능 시곗바늘이 1주...
[입시 프리즘] 좋은 학교 생활기록부를...
효성여고 '학종 경쟁력' 주목…대구 10...
Q.[수학] 수능 D-3 마무리 공부 어떻게...
Q.[영어] '빈칸 추론' 문제 나오면 어...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11월 24~26일)
[흥] ‘가장 한국적인 길’ 안동 선비순례길
[맛있는 레시피] 와인상 차림
긴 추석 연휴가 끝나..
억지로 굶고 운동하지 않아도 살이...
우리 가족 입맛 사로잡는 가을김치
[골프 인문학]<4>티칭프로의 자기 고백
'고백은 자가 비평에...
[금주의 골프장] 하이난섬 블루베이CC
245야드 쑥쑥 넘겨야 KLPGA 우승권 주...
그린피 할인 정보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