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07월 23일(일) ㅣ
[기고] 탈원전 정책 재고해야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7-18 00:05: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정부는 6월 27일 울주군에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중단하고, 존폐 여부를 ‘시민배심원단’의 판단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원자력과 같은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의 정책을 공론을 통하여 결정하겠다는 것은 결국 여론몰이를 통하여 국가 백년대계를 결정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는 위험하기 짝이 없는 발상이다. 고도의 전문적 식견을 요하는 이러한 중요 정책은 최소한 국민들에게 아래와 같은 정보는 제공한 후 결정하여야 할 것이다.

첫째, 실무 경험이 있는 원자력 안전 분야 전문가로 하여금 원전의 안전성 여부에 대하여 충분히 설명할 기회를 제공하여야 한다. 일반 국민이 원전을 반대하는 주된 이유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경주 지진을 목격한 후 갖는 원전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우리 원전은 규모 6.5 내지 7까지 견딜 수 있는 내진 설계가 되어 있다. 규모 6.5 이상의 지진이 원전이 위치한 바로 그 장소에서 발생할 가능성은 몇백만분의 일도 되지 않을 것이나, 발생한다 하더라도 원자로가 자동 정지되어 원자로의 폭발을 방지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더구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지진이 아니라 쓰나미에 의한 것이며, 해변에 방벽만 설치되어 있었더라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였다.

둘째, 탈원전 정책 시행 시 전기요금 인상은 불가피하고 신재생에너지 연구, 개발에 엄청난 재원이 소요되는데, 정책 결정에 앞서 국민들이 이를 수용할 것인지 물어보아야 할 것이다. 탈원전의 대표적 국가인 독일의 경우, 신재생에너지 연구, 개발에 10년 동안 200조원의 예산을 쏟아부었으며, 가정용 전기요금은 78% 인상되어 유럽에서도 가장 비싼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독일은 이웃 국가로부터 부족한 전기를 수입하여 사용하는 데 반하여, 우리나라는 수입할 이웃도 없다.

셋째, 그동안 축적한 원전 기술과 전문 인력 손실 및 원전 산업과 관련된 일자리 상실 문제다. 우리나라는 미국 웨스팅하우스의 기술로 1977년 고리 1호기를 건설한 후 원전 기술 자립을 위한 우리 과학자와 엔지니어들의 피눈물 나는 노력의 결과 한국표준형 원전인 OPR1000을 개발하였으며, 2001년에는 더욱 진화된 노형인 APR1400의 표준설계 인가를 획득하고, 2009년에는 이를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하는 데 성공하였다. UAE 원전 4기 수주로 얻을 수출액(건설 비용 및 60년간 운전 비용)이 무려 400억달러(450조원)에 달함을 감안할 때, 세계 4, 5위권에 이르는 원전 관련 노하우를 포기하는 데 따르는 기회비용은 천문학적 수치에 달할 것이다. 또한 원전 포기는 국내 원자력 산업계의 고급 일자리 10만 개 이상을 상실케 할 것이다.

넷째, 공정률 28.8%에 달하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최종 중단할 경우 최소 2조6천억원(정부 추산) 내지 최고 6조원에 달하는 손실이 발생하는데, 이러한 매몰 비용을 부담하면서까지 당장 건설을 중단시켜야 할 만큼 시급한 이유가 있느냐는 것이다.

친환경 에너지원으로서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확충해 나가겠다는 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다. 그러나 신재생에너지는 아직까지는 기술 수준이 화석연료나 원자력 같은 주 에너지원을 보충할 수준이지, 이를 대체할 수준은 아니다. 따라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더라도 이러한 신재생에너지 확충에 따라서 원전 비중을 줄여나가면 될 것이지, 건설 중인 원전마저 중단시킬 만큼 화급을 다툴 사안은 아니다. 한때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였던 미국, 영국이나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전 가동을 중단하였던 일본이 왜 다시 원전으로 회귀하는지 면밀히 따져본 후 탈원전 여부를 결정하여야 할 것이다.

장동희 경북대 행정학부 초빙교수·전 주핀란드 대사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종교칼럼] 수확 때까지 2017-07-22
 · [광장] 여행의 추억 2017-07-22
 · [야고부] 탐정과 경찰 2017-07-22
 · [매일춘추] 하늘 아래 재생 1번지 2017-07-21
 · [청라언덕] 강남 집값↔대구 집값 2017-07-21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7년 7월..
[TV 영화] EBS1 TV 세계의 명화 ‘파..
[2017 대구치맥페스티벌] 이열치맥…..
EPL 이적시장 눈치싸움…맨유는 루카..
핫한 '치맥축제' 흥행 대박…100만 ..
삼성·LG·애플 내달부터 '스마트폰 ..
한국당, '외유 논란' 충북 도의원 3..
[사설] 文정부, 대구경북 소외시키려..
"시교육청이 경신고 자사고 유지해달..
사드 전자파 측정 '반대 단체' 반발..
公山夜行 - 팔공에서 길을 묻다
아빠와 함께 떠나는 "1박2일 행복캠프"
바닥쳤나… 대구 아파트값 반등
대구 아파트값이 내릴...
신규 분양 단지마다 '프리미엄'…하반...
뉴스테이, 임대료 낮추고 입주 자격 강...
[부동산 법 對 법] 아파트 전력공급계...
비내력벽 철거 때 구조안전 확인 권장
쌍용차 '티볼리 아머' 공개
국내 소형 SUV 시장에...
전기차 충전시간 제한 폐지…테슬라도...
"침 맞고 좋아져" 대구 韓方에 깜짝...
여름 선글라스는 '보호장구'…"꼭 쓰...
"직장인 5명 중 1명, 올해 여름 휴가...
문학·지리·영어·미술 수업 후 ‘문...
최근 체험·과정 중심...
대구한의대, 日 평생학습도시서 교육...
대구대, 방학 중 고전 집중 탐구 ‘명...
‘창업사관학교’ 경일대 비결은
[입시 프리즘] 뜨거운 감자, 자사고·...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7월 22일~23일)
[新 팔도유람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산청 동의보감촌
내 몸의 살과 '이별'하는 다이어트 음식
인생의 길엔 만남과..
신선한 제철 열매채소 한 그릇 샐러...
초록색 완두콩의 재발견
[금주의 골프장] 일본 '샤토레제CC'
일본 홋카이도 아즈고...
그린피 할인 정보
서비스 줄이고 캐디피는 반값
다양한 종목 섞은 종합무술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