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주간매일프리타임하이스터디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4년 11월 01일(토) ㅣ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2010.08.23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한국의 수준 높은 기술`학문 배워 모국 위해 일할 터”
전국 네팔 유학생회 대구서 모임, 한국과 학술교류 통해 유대 강화
 
 
 
“네팔에는 전염성 질환으로 죽는 사람들이 많아요. 앞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일하며 이들을 돕고 싶어요.”

서울대 의예과에서 예방의학을 공부하고 있는 네팔인 프라카스 다말라(28) 씨는 능숙한 한국어로 이렇게 말했다. 다말라 씨는 “해외 의료시장에서 한국 의술은 상당히 인정받고 있다”며 “이를 제대로 배우는 것이 나의 1차 목표”라고 했다.

네팔의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이 50여 명이 21일 대구에 모였다. 2004년 처음 결성된 전국 네팔 유학생회(SONSIK:Society of Nepalese Student in Korea)가 7번째 정기모임을 가진 것.

이날 행사가 열린 중구 동인동 대구등산학교는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네팔 젊은이들로 북적였다. 구룽 갸넨드라 구갸니(33) 씨는 전북 전주에서 왔다. 전북대에서 지구물리학으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그는 “이 모임은 한국에 있는 네팔 유학생들이 힘을 모으기 위해서 만든 것”이라며 “한국 생활뿐 아니라 다양한 학술교류를 통해 유대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다양한 전공만큼 각자가 품은 꿈도 달랐다. 영남대에서 생명공학을 전공하고 있는 스미리티 포카렐(32`여) 씨는 자신의 전공을 살려 학술단체를 만드는 게 꿈이다. 포카렐 씨는 “고국으로 돌아가면 내가 한국에서 배운 것을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들은 민간 네팔 홍보대사이기도 하다. “석가모니가 인도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데 그의 고향은 네팔의 룸비니입니다. 네팔을 제대로 알리는 것도 우리 SONSIK 구성원들이 맡은 임무라고 봅니다.” 부산대 전기전자공학부 1학년인 사문드라 피와리(19) 씨는 “에베레스트는 알아도 네팔의 수도가 카트만두라는 것을 알지 못하는 이들에게 SONSIK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모임은 대구 등산학교에서 장소를 제공하고 행사를 후원해 더 의미 있는 자리였다. 등산학교 장병호 교장은 “40여 명의 네팔인들이 한국인들과 등반 도중 사망했다. 산악인들은 네팔을 생각할 때마다 미안함 마음이 든다”며 “이러한 자리를 마련한 것도 네팔과 우리가 맺은 특별한 인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카말 프라사드 코이랄라 주한 네팔대사도 참석했다. 코이랄라 대사는 “한국의 수준 높은 기술과 학문을 배우고 익혀 네팔에 적용하는 인재가 돼야 할 것”이라며 이들을 격려했다.

황수영기자 swimming@msnet.co.kr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8.23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 앞기사 → [2010/08/23 10:53] 시각`지체장애인 61명 “래프팅하며 용기 얻었어요”
▼ 뒷기사 → [2010/08/23 10:51] 해병대 부사관 후보생 324기 수료`임관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일찍 찾아온 추위…옷은 어떻게?
일찍 찾아온 추위…난방·전열기 관리
일찍 찾아온 추위…건강관리
사회복지사 꿈꾸는 결혼이주여성 이선혜..
허리 통증은 줄이고 아름다운 뒷모습 만..
일반고 경쟁력 향상 눈여겨볼 프로그램은?
일반고 경쟁력 향..
맡은 일을 잘하는 사람이 인재
["옛날 옛적에…"]세 가지 소원
평리중 장애학생 댄스경연 1위
[이름이 뭐니?] 일본목련
성주군 민원봉사과 친절교육 일상화
성주군 민원봉사과가 친..
내년 국가직 공채 1 2개월 앞당겨
대구경북 공·사립 중등교사 655명 선발
[인사] 경상북도·영천시·군위군
경산署 살인용의자 검거 경관 3명 표창
[새 영화] 내가 잠들기 전에/ 웨스턴 리벤지
◇‘내가 잠들기 전에..
지명으로 읽는 대중가요(2편)
가난한 들판에도 꽃은 핀다-베토벤 (...
카렌족의 상가(喪家) 풍경(1)
미얀마 사람들은 ‘우리’라는 말을..
카렌족 깔리양의 풍경
카렌족 깔리양의 풍경
귤칩·귤머핀·진피청잔멸치볶음
본격적인 귤 수확철이..
'거너실 흑태찜'…대한사진예술가협...
오피스 우먼, 동안 메이크업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뉴스플러스
전체기사
사회
경제
부동산
정치
국제
문화
대구
경북
교육
사람들
건강
여성생활
보도자료
 
스포츠
연예
사설
칼럼
無名칼럼
낙동칼럼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I 개인정보취급방침 I Family Site :
본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700-715) : TEL : (053) 255-5001~7 서울지사 : (02) 733-0755~6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