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주간매일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6년 06월 01일(수) ㅣ
"일제가 현대 조선 개신" 해방후에도 망발…친일파 박중양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0-01-25 08:04:54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國恥百年] ⑤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한말의 암흑시대가 일제시대 들어 현대 조선으로 개신되었고, 정치의 목표가 인생의 복리를 더하는 것에 있었고, 관공리의 업무도 위민정치를 집행하는 것 외의 것이 아니었다. 일정시대에 조선인의 고혈을 빨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정치의 연혁을 모르고 일본인을 적대시하는 편견이다."

1946년부터 1953년까지 일기 형식으로 쓴 박중양의 회고록의 한 부분이다. 그는 뼛속까지 친일파였다.

박중양은 1874년 경기도 양주 중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일본 유학 뒤 러일전쟁 중에 귀국해 일본군 통역관이 됐다. 대한제국 말기에는 평안도 관찰사와 대구 군수로 근무했다. 이토 히로부미의 양자가 되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출세가도를 달렸다.

박중양은 1904년 이후 대구에서 살아 대구의 대표적인 친일파가 됐다. 그의 행동은 비상했다. 1919년 3·1 운동이 일어나자, 4월 6일 대구에서 '자제단(自制團) 발기인회'를 조직해 단장이 되었다. 자제단은 경거망동으로 인하여 국민의 품위를 손상케 하는 일이 없도록 상호 자제케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주 활동은 소요(3·1 운동)를 진압하고 불령한 무리를 배제하는 것이다. 단원들은 불온한 행위를 하는 사람을 발견하면 곧바로 경찰관헌에 보고한다는 서약까지 했다. 안동, 성주, 군위, 김천 등지에도 조직됐고, 3·1운동 탄압 공로로 박중양은 그해 9월 훈3등 서보장을 받았다.

조선총독부가 조선통치 25주년을 기념해 편찬한 '조선공로자명감'에 박중양은 "이토 이하 총독부 대관으로부터 역량·수완이 탁월하다고 인식되고, 비상한 때에 진실로 믿을 수 있는 사람은 지사급에서는 박중양"이라고 했다. 1945년 4월에는 일본제국의회 귀족원의 조선인 7명 중 한명으로 선임됐다. 조선 출신으로는 1945년 4월 이전에 선임된 3명을 포함해 모두 10명뿐일 정도로 특별한 예우를 받았다.

1906년 대구군수 겸 경상북도 관찰사 서리 시절 박중양은 대구 읍성을 파괴했다. 읍성 바깥에서 활동하던 일본 상인을 위해서였다. 대구객사, 공자묘 등을 헐거나 팔았고, 공공건물에 있던 협성학교까지 내쫓았다. 이렇게 무소불위의 행패를 부린 그가 대구 오봉산에 새긴 '일소대'(一笑臺)라는 기념비는 몇 년 전까지도 당당하게 대구를 굽어보았다. 어느 신문 주간지는 박중양을 대구 근대화의 선각자로 꼽기도 했으니 이 세월이 어느 세월인지 아리송하기만 하다.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國恥百年> 관련기사 더 보기 [more]   
 · 계몽기 여성교육 2010-06-28
 · [國恥百年]<26>마지막 회-여성의 변신과 여성운동 2010-06-28
 · 일제강점기 때도 '노동 귀족'있었다 2010-06-21
 · [國恥百年](25)침략자본의 노동력 착취와 노동운동 2010-06-21
 · [國恥白年](24)안동인의 역사 민족주의 2010-06-14
  <사회> 기사 더 보기 [more]   
 · 고속버스가 트레일러 추돌, 중부내륙고속도 2시간 정체 2016-06-01
 · [1%의 나눔, 1004의 기적] 88호 천사 무지개교회 2016-05-31
 · 부산 "가덕도 아니면 불복"…'경고' 받아야할 신공항 반칙 2016-05-31
 · 신공항이 더 절실했던 유엔 100여 개국 NGO 2016-05-31
 · 학교서도 모르는 대구 경신고 이전說 '난감' 2016-05-31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금품 제공 공직선거법 위반 김종태 ..
[건강] 수족구병
'서울 수락산 여성 살인범' 청도서도..
[사설] 부산, 가덕도 아니면 정부 결..
건강·연금보험 연체료 밀린 날만큼..
갑상선기능저하증, 비만 일으킬 수 ..
[위험한 가덕도, 떼쓰는 부산] 막장..
잦은 소변에 잔뇨감. 과민성방광일까..
北 '무수단' 미사일 또 발사 실패…"..
초과근무 수당 감사…경북 경찰 "혹..
제25회 매일학생미술대전 수상자발표
2016 컬러풀대구세계인축제
제3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엄홍길대장과 함께하는 한국명산 16좌
신세계건설 범어동에 '더하우스 범어'...
신세계건설이 다음 달...
국민연금, 초저금리시대 재테크로 인기
집주인 리모델링 임대사업 320가구 접...
가계 대출, 非은행권에 더 쏠렸다
[부동산 법] Q:지역주택조합 임의 탈퇴...
기아차 '니로' 1.6GDi 노블레스 시승기
소형 SUV 열풍에 발맞...
르노삼성 QM5 후속 'QM6' 9월 출시, 부...
현대차 'N브랜드' 첫 모델, 24시 내구...
[문화를 통한 민생속으로]주민과 함께...
외국인들 "가보고 싶은 곳, 부산 다음...
대구경북 4개 의대 2017학년도 수시모...
대구경북 지역 고교...
계명·대가대는 다중미니면접…3개 고...
Q.[한국사] 자료 분석 문제에 취약해...
Q.[영어] 효율 높이는 문제집 풀이 방...
재수생 첫 가세 6모, 본인의 '전국 위...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5월 28~29일)
[엄홍길과 함께하는 한국 명산 16좌] (9)황매산
[이맛에 단골] 포항시의회 직원들이 즐겨 찾..
란나타이를 찾은 이들..
[친환경 밥상] 김치비빔국수, 메밀쟁...
[최혜영의 즉석 해결 포인트] 아마추어...
훅 샷은 다운스윙이...
그린피 할인 정보
[추천 골프장] 괌 '스타츠CC'
[골프인생 대박사건]대구출신 김형식프...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매일신문 CI I I 개인정보취급방침 I Family Site :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