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10월 23일(월) ㅣ
[광장] 촌닭을 기리며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8-12 00:05:0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1960년 상주 출생. 연세대 법학과 졸업. 한국일보문학상, 동인문학상, 현대문학상, 요산문학상 수상

가을의 시작이라는 입추가 지났지만 여전히 덥다. 모기의 입이 비뚤어진다는 처서가 오기 전까지는 견뎌야 할 것이다. 그 사이에 있는 게 말복이다. 통상적으로 복날은 10일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과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린다. 해에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하고 바로 올해가 그러한 경우인데 이를 월복(越伏)이라고 한다.

삼복에 먹는 음식은 주로 더위에 지친 몸을 보하는 것으로 이때 가장 많이 소비되는 것이 닭이다. 1980년대 후반부터 전국 곳곳에 ‘가든’이 생겨나고 ‘마이카족’이 된 가장이 식구들을 차에 태워서 가든의 정원이 아닌 방 가득히 둘러앉아 닭백숙을 시켜먹는 일이 일상이 되었다. 가든 간의 맛이나 가격 차이는 많지 않았다. 닭이라는 재료의 속성 때문이기도 하고 닭백숙이나 닭볶음탕의 조리기법이 복잡하지 않아서이기도 했다.

해가 지나면서 가든의 닭백숙은 몸에 좋다는 한약재가 들어갔다는 식으로 첨가물이 진화하더니 어느 때부터인가 닭의 ‘신분’이 토종닭, 촌닭, 산닭으로 달라지기 시작했다. 전 국민이 소비하는 그 많은 닭을 대량 사육하려면 양계장 아니면 안 될 것이고 양계장의 닭이라는 게 큰 차이가 날 것 같지 않음에도.

토종닭이야 재래종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인데 가든마다 너도나도 다 토종닭을 취급한다 하니 ‘차별성’ 있는 촌닭이 등장했다. 촌닭은 전통과 ‘토속성’ 면에서 토종닭보다 더 앞선다는 것일 텐데 나는 가든 간판에서 촌닭이라는 단어를 볼 때마다 웃음을 터뜨리기만 했지 실제로 들어가 먹어본 적은 별로 없었다. 어린 시절 구식 혼례를 치를 때 보자기에 묶여 중인환시리에 끌려나와 있던 닭의 두리번거리는 눈이 떠올라서였다.

산닭은 산에 놓아 기르던 닭을 잡아서 조리해준다는 의미인데 ‘살아 있는’ 닭과 인상이 겹치기도 했다. 내가 몇 번 갔던 어떤 ‘산중 가든’에서는 실제로 산에 닭을 놓아 기르다가 손님이 오면 주인이 쫓아가 그중 한 마리를 ‘생포’해서 손님 앞으로 데리고 왔다. 손님 보는 앞에서 장모가 사위 대접할 때처럼 닭 모가지를 비틀고 손님이 방으로 들어가고 나서 곧 조리되어 나왔다. 방 바깥에서 이따금 산닭들이 우는소리를 들으며 ‘인간은 지구상에서 가장 지적인 육식동물’이라는 이야기를 하며 닭뼈를 훑던 기억이 난다.

그때 가든에서 굳이 닭 앞에 토종과 촌, 산을 가져다 붙인 이유는 그것이 소비자에게 오염되지 않고 옛날 그대로의 맛을 내며 푸근한 인심을 덤으로 준다는 인상을 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금도 그런 ‘마케팅 기법’은 유력하게 통용이 된다. ‘농부가 직접 재배해서 가져온 채소’라고 낡은 칠판에 써놓고 다듬어지지 않은 채소를 판매하는 대형 마트의 식료품 매장을 연상해 보면 쉽다. 채소는 농부가 재배하는 것이지 어부나 나무꾼이 재배하는 게 아닌데 굳이 우리 모두의 황금기인 초등학생 시절을 연상케 하는 칠판에 적는 이유는 뭘까.

세계화 덕분에 가축, 농산물의 품종은 단일화되고 농업은 산업화되었다. 편의점에서 파는 야채 주스에 들어가는 채소의 원산지가 서너 개의 대륙에 걸쳐 있는 데서 알 수 있듯 우리의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의 재료는 유럽이나 중남미에서 먹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가격 경쟁력이 다른 모든 경쟁력을 압도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농업, 음식점이 살길은 어디에 있을까. 혹시 세월이 흐르면서 우리가 잠시 잊어버렸던 ‘촌닭’에 있지는 않을까.

내가 말복에 먹는 닭백숙의 닭이 바로 그 지역에서 생산된 것임을(지역 특산) 식당에서 명백히 표시했으면 좋겠다. 다른 식재료 또한 근처에서 어떤 농부가 재배한 신선한 것이고 (산지 직송) 음식에 불필요한 첨가물을 넣지 않으면서 (무첨가) 수량이 한정되어 있어서 그런 것을 먹을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 것이라고 한다면 더 맛있을 것이다.

성장기에 고향을 떠나 대도시로 왔던 세대가 이미 장년이 되었고 소비재, 서비스 산업의 최대 소비자가 되었다. 그들의 지갑을 열게 할 방법은 그들의 고향, 농촌과 어촌과 산촌에 남아 있다.

성석제 소설가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죽음을 바라보는 특별한 시선 2017-10-23
 · [관풍루] 서청원 의원, ‘탈당 권유’ 징계 결정 후 홍준표 대표 겨냥해… 2017-10-23
 ·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대박과 쪽박 2017-10-23
 · [기고] 통일의 씨앗 2017-10-23
 · [이른 아침에] 뭉치면 살고 2017-10-23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제4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2017 다문화 가정 사랑의 책보내기
2017 함께 걷는 경주 왕의길
2017 달구벌 자전거 대행진
제15회 每日新聞 광고대상 작품 공모
제26회 매일서예문인화대전
2017 전국다문화가족 생활수기공모
로또 777회 1등 당첨자 복권 구입방..
조원진 "JTBC 손석희 사장 구속해야"..
[대구경북 공익사업 보상 갈등 몸살]..
태풍이 와도 실력 키우는 삼성 유망..
대구서 국내 첫 미래車 엑스포…美 ..
수도사업소 직원 점검 후 이상 없다..
[항공산업 중심 경상북도] <상>국내 ..
대구는 멀게 느껴졌던 광주女 "커플 ..
울진·영덕 주민들 "경기 침체·기회..
힐링과 웰빙을 동시에 누리는 ‘면목..
수성구 이중규제 땐 재건축·재개발'치...
역대 가장 강력한 부...
수성구 범어동 재건축 부동산 규제에도...
청약경쟁률만 평균 199대1…'오페라 트...
[부동산 돋보기] 토지 투자 틈새시장...
다주택자 추가 대출 내년부터 어려울...
[생활팁] 땀 얼룩은 식초-살균·표백...
어느덧 가을로 접어들...
[내가 읽은 책] 방지언 장편소설 '큐...
[책 CHECK] 미국의 수필폭풍
[반갑다 새책]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운세] 10월 21~27일 (음력 9월 2~8일)
교복 벗고 바로 취업합니다~ 비결은 특...
◆높은 취업률, 인정...
[수능 D-31 학습 전략]'쉬운 문제 실수...
[입시 프리즘] 입시의 계절, 수시 지원...
진로'체험…대구 첫 대안 교과 특성화...
연극'무용…전국 첫 뮤지컬 전문 수업...
[러시아혁명 100주년 기획 페테르부르그를 가다] 1.러시아혁명 전야
[흥]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이탈리아 남부
[맛있는 레시피] 와인상 차림
긴 추석 연휴가 끝나..
억지로 굶고 운동하지 않아도 살이...
우리 가족 입맛 사로잡는 가을김치
[골프 인문학] <3>'힘 빼고 쳐라'의 함...
'힘이 빠지지 않아 비...
[추천 금주의 골프장] 베트남 사콤 골...
공무원 만나 골프 치고 그린피 25만원...
그린피 할인정보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