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7년 11월 21일(화) ㅣ
[이성환 교수의 세상보기] 안중근의 ‘범죄’와 이토 히로부미의 학살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3-11-23 08:22: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간 일본 교토대학 법학부의 이토 유키오 교수팀과 이토 히로부미에 관해 공동 연구를 했다. 연구를 진행하면서 때로는 얼굴을 붉히는 일도 있었다. 그러나 연구자로서의 기본 입장을 상호 존중하면서 어느 정도 성과를 냈다. 한국에서는 ‘한국과 이토 히로부미’, 일본에서는 ‘이토 히로부미와 한국 통치’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일정한 평가를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2010년 한일병합 100년을 맞아 일본 NHK가 다큐멘터리를 만들었으며, 필자도 한 컷 출연했다. 안중근과 이토를 대등하게 양축에 놓고 한일병합의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공동 연구가 끝난 직후 이토 유키오 교수는 ‘이토 히로부미: 근대 일본을 만든 남자’라는 제목으로 이토 히로부미의 평전을 출간했다. 그는 이토의 진면목을 한국에 알리고 싶다며, 번역 출간을 요청해 왔다. 일독을 하고 난 후 한국인으로서 느낌이 썩 좋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저자의 요청을 받아들여 대학원생의 도움을 받아 짬짬이 번역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 책에서는 안중근에 대한 언급은 많지 않으나, 다음과 같이 평가하고 있다. 조금 길지만 인용해 보자. “중요한 것은 안중근이 이토의 이상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이토를 암살하기에 이르렀으나, 독립운동가로서의 안중근의 평가를 폄훼해서는 안 된다. 일반적으로 이(異)문화 간의 상호 이해는 매우 어렵다. 한 독립운동가가 통치국의 최고권력자 이토의 생각이나 성품을 이해하지 못해도 그것은 안중근의 책임이 아니다”며 객관성을 유지하려 애썼다. 이어서 그는 “기묘하게도 이토의 전기를 쓰는 작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안중근의 인품을 알게 되면서, 입장은 다르지만 정의감과 강한 의지 등 이토의 그것과 닮은 점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이토의 암살자인 안중근에게 신념으로 산 인간으로서 이토와 공통되는 친근감마저 느꼈다”(‘이토 히로부미’, 588)고 적고 있다. 이토 유키오 교수는 일본과 한국에서는 우파에 속하는 연구자로 알려져 있으나, 이러한 그의 지적은 솔직한 고백으로 보인다.

위의 두 사례를 접하고 한일 간에도 상호 이해의 끈이 생길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최근 일본정부의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안중근은 사형 판결을 받은 ‘범죄자’이기 때문에 하얼빈 역에 표지석을 세워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의 발언은 당시의 실정법으로는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를 죽인 ‘범죄자’라는 의미를 벗어나 침략 역사를 미화하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의 저급함을 보여준다. 당시 일본 신문은 안중근의 이토 살해 동기를 “통감부의 명령으로 조국에서 압학(壓虐)받는 사람들이 처형되기 때문에 복수한 것이다”(‘동경일일신문’, 1909년 10월 28일 자)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의하면, 안중근은 수많은 조선인을 부당하게 처형한 이토 히로부미의 죄를 물은 것이며, 결코 범죄를 저지른 것이 아니다. 또 이토는 한국의 식민지화를 꾀하는 과정에서, 그에 저항하는 수많은 의병을 토벌, 처형했다. 그는 문관이면서 조선 주둔 일본군의 지휘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그는 의병 처형의 최고 명령권자였다. 이토를 살해한 안중근 의사를 ‘범죄자’라 한다면, 수많은 조선인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이토는 학살자라 불러야 옳다. 학살자에 대한 응징을 범죄라 하면 학살 그 자체가 정당화되는 역설이 성립한다.

안중근과 이토 히로부미의 공과에 대해 입씨름하고 싶지 않다. 단지 일본이 안중근 의사를 범죄자라고 하는 의도를 불순하게 여긴다. 한 국가에서의 영웅이 상대 국가에서 원흉으로 매도되는 경우는 많다. 한 인물에 대한 평가는 그 민족과 국가에 맡겨야 한다. 침략-피침략, 식민지-피식민지라는 대척 관계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우리는 일본 내에서 이토가 어떤 평가를 받든 개의치 않으며, 한국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평가할 뿐이다. 안중근 의사에 대한 한국과 중국의 평가에 대해 일본 정부가 간여할 일은 아니다.

계명대 교수`국경연구소 소장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옷차림의 경쟁력 2017-11-21
 · [권영민의 에세이 산책] 규칙은 따르라고만 있는 것이 아니다 2017-11-21
 · [관풍루]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 지역 예산 확보에 일등공신 평가… 2017-11-21
 · [기고] 형산강 퇴적토 수은 문제 어떻게? 2017-11-21
 · [세계의 창] 대학과 교양교육 2017-11-21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2017 전국 다문화가족 생활수기공모 발표
2018 매일신춘문예 작품 공모
제15회 每日新聞 광고대상 수상자 발표
매일서예문인화대전 입상자 발표
제4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2017 다문화 가정 사랑의 책보내기
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접수 내달..
[포항 강진-대구 필로티 건물 르포] ..
[포항 강진-피해 상황] 진앙 근처 논..
특활비에 냉가슴 앓는 한국당…경북 ..
"또 흔들린다" 공포에 집 못 들어가..
재건축·재개발 속도 내자 대구 중구..
홍의락 의원 예산 확보 전쟁서 일당..
[이른 아침에] 문재인 대통령은
[포항 강진-수능날 또 지진 나면?] ..
[포항 강진] 대피소 생활 5일째 이재..
광장코아 15층, 복합상가로 재건축
30년 동안 대구 두류...
30년 이상 '장기 공공임대' 늘린다
범어동 아파트 사업, 초교 과밀화로 제...
대구 7개 구·군 분양권 전매 6개월간...
[부동산 돋보기] 임대차 계약서 재작성...
[생활 팁] 향이 강한 화장품, 벌떼의...
전국을 알록달록하게...
[내가 읽은 책] 뇌를 알면 감정이 보인...
[책 CHECK] 이해하기
[반갑다 새책] 조선 이전 대구지역 고...
[운세] 11월 18~24일(음력 10월 1~7일)
수능 다시 D-3 준비는 어떻게
수능 시곗바늘이 1주...
[입시 프리즘] 좋은 학교 생활기록부를...
효성여고 '학종 경쟁력' 주목…대구 10...
Q.[수학] 수능 D-3 마무리 공부 어떻게...
Q.[영어] '빈칸 추론' 문제 나오면 어...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11월 17~19일)
[조용필의 자동차로 떠나는 세계여행] ④ 타지키스탄·아프가니스탄
[맛있는 레시피] 와인상 차림
긴 추석 연휴가 끝나..
억지로 굶고 운동하지 않아도 살이...
우리 가족 입맛 사로잡는 가을김치
[골프 인문학]<4>티칭프로의 자기 고백
'고백은 자가 비평에...
[금주의 골프장] 하이난섬 블루베이CC
245야드 쑥쑥 넘겨야 KLPGA 우승권 주...
그린피 할인 정보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