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8년 04월 23일(월) ㅣ
[세풍] ‘천천히 오세요’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8-02-13 00:05:0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내일 오후면 몸보다 마음이 더 바빠진다. 떨어져 살던 가족이 다시 얼굴을 맞대는, 재회의 시간을 앞두어서다. 귀성길이 막혀 고생해도 가슴은 설레고, 운전대 잡은 손에 힘이 더 들어간다. 가족이라는 단어는 한국인에게 무조건 반사의 영역인 까닭이다.

365일이 명절을 앞둔 심정과 같다면 무슨 걱정이 있을까 싶다. 하지만 우리의 현실과 일상은 그렇지 않다. 저마다 삶의 조건과 처지가 다르지만 늘 시간과 성과에 쫓기는 건 같다. 매일 서로 부대끼며 갈등하고 싸운다. 살아남기 위해 남을 밀쳐내는 일도 다반사다. 미세먼지처럼 반칙과 편법은 이미 우리의 머리 위를 뒤덮었다.

직장과 학교, 가정 어디라고 할 것 없이 상승 곡선만이 지상과제다. 이런 강박감의 틈바구니에서 정치, 경제, 사회, 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터무니없는 일들이 벌어진다. 급기야 최고`최선으로 둔갑하고 세상을 지배한다. 조급함과 각박한 세태가 만든 결과다. 성취하려는 노력과 의지는 중요하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사는 방식이 옳은 것인지 따져보면 답이 궁해진다.

어느 배달 서비스 회사가 택배 배송기사들에게 물었다. 고객에게서 가장 듣고 싶은 말이나 행동이 무엇이냐는 질문이다. 57.3%가 답했다. ‘천천히 오세요’라고. 조금 늦어도 괜찮으니 조심해서 오라는 말이다. 이 한마디가 택배기사들 마음을 움직인다. ‘고맙다’는 인사치레보다, 음료수를 챙겨주는 적극적인 친절보다 ‘천천히’라는 말의 울림이 더 크다. 지극히 평범한 말에 이런 힘이 있다니 놀랍다. 상대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가 감정의 골을 메우고 서로를 연결한다. 그러나 뒤집어보면 ‘천천히 와도 괜찮다’는 말이 그만큼 듣기 힘들다는 뜻이다.

1960년, 2천500만의 한국인이 저마다 손에 쥔 돈은 고작 158달러였다. 지금은 3만달러에 가깝다. 돈의 부피가 달라지는 동안 거꾸로 인정은 줄어들고, 돈과 권력의 얼굴은 더 두꺼워졌다. 정치가 분열하는 동안 세태는 물 먹은 가죽처럼 딱딱해지고 모질어졌다. 더 슬픈 일은 생계가 달린 아파트 경비 자리가 사라져도, 좌절한 청년들이 암호화폐에 매달려도 뾰족한 대안도 문제를 풀 능력도 없다는 점이다. 간간이 ‘함께 살자’는 선의의 외침도 ‘내가 먼저’라는 고함 앞에서는 그저 위태롭다.

미국 유명 작가이자 저널리스트인 파리드 자카리아가 평창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워싱턴포스트(WP)에 칼럼을 실었다. ‘한국에 금메달을 주라’(Give South Korea a gold medal)는 제목의 칼럼이다. 그는 한국이 역경을 딛고 경제 발전과 민주화를 이뤄낸 결정적인 동력을 분석하면서 ‘한국의 성공은 매우 인상적’이라고 썼다.

이 칼럼에서 눈에 띄는 점은 ‘한국이 현재 서 있는 위치가 아니라 출발점이 어디인가를 따져본다면 한국은 가장 성공한 국가’라는 대목이다. ‘반세기 전까지만 해도 매우 가난했고, 자원도 빈약했으며 더욱이 북한의 위협은 일상적이었다. 그럼에도 한국은 올바르게 정책 결정을 했고, 교육과 인프라 투자, 자유로운 시장과 교역을 옹호했다. 이것이 한국의 성공 요인’이라는 것이다.

물론 장점만 있는 국가나 사회는 없다. 그러나 이 칼럼의 요점은 ‘한국이 어려움을 이겨내고 중단없이 앞으로 나아갔기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 앞에 놓인 정치, 경제, 사회 등 각종 도전과 위기도 마찬가지다.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맞서면서도 조금씩 함께 풀어나간다면 별로 어렵지 않다. 소통과 합의를 통한 문제 해결 방식이라면 근심할 것도 없다.

그러나 상대를 용납하지 못하는 사회, 관용과 배려가 없는 사회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정치와 경제가 불화의 씨앗만 뿌리고, 돈과 탐욕의 그릇만 넓혀간다면 미래는 어둡다. 이제 정치는 국민에게 솔직해져야 한다. ‘전지전능하지 않다’고. 국민도 정치를 향해 주문해야 한다. ‘천천히 오라’고. 적폐든 양극화든 남북대화든 문제 해결 의지보다 독선과 탐욕이 앞선다면 답은 뻔하다. 그런 한국이 금메달 받을 자격이 있다고?

서종철 논설위원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변화를 넘은 변신 2018-04-23
 · [기고] 인간은 모두 존엄한 존재다 2018-04-23
 · [이른 아침에] 드루킹 게이트 민주주의를 파괴하다 2018-04-23
 · [민송기의 우리말 이야기] 화수분 2018-04-23
 · [관풍루] 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후보 공천, 정하고 뒤집어엎고, 다시 바꾸고 또 뒤집어엎고 2018-04-23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2018 전국 재난안전 수기 공모
기자와 함께, 아이비리그 대학·기관 탐방
제5회 나라사랑 청소년 문예대전
제27회 매일학생미술대전
'택배대란' 다산신도시, 무산된 '실..
조현아·현민 자매 한진그룹 경영 물..
[이른 아침에] 드루킹 게이트 민주주..
성주 사드기지 인근 진밭교서 경찰-..
격랑 탄 동북아…北선제조치로 남북..
與 대구시장 후보에 임대윤…결선투..
[사설] 거짓말, 발뺌, 권력 눈치 보..
로또 803회 당첨번호 '5·9·14·26..
[13회 성주참외전국마라톤대회] "너..
北핵실험장 폐기선언속 핵군축 언급..
'단지 바로 앞 보육·교육시설' 연경...
SM우방이 4월 중 ‘연...
[부동산 돋보기] 쏟아지는 규제 속 부...
"나홀로족 소득에 비해 좁거나 비싼...
3월 대구 민간아파트 분양가 3.3㎡당 1...
[대구경북 관심 물건]
'제8회 의성 세계연축제' 하늘 위로,...
이번 어린이날에는 자...
'의성 세계연축제' 공동 위원장 김주...
'의성 세계연축제' 밤하늘에 나르샤...
의성 가볼만 한 곳은?
하회별신굿탈놀이, 외국인도 신명나게...
2019학년도 수시 '학종' 준비
교육부가 지난 11일 2...
[입시 프리즘] 의과대학으로 진학하기
[우리 학교 진학진로 비결은?] 대구 경...
대구경북 26개 대학 "13위 안에 들어...
1억 이상 기부자 = ‘대구교육아너스클...
주말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4월 20·21·22일)
[카드뉴스] 맞춤노선 시내버스 타고 비슬산, 팔공산 꽃놀이 가자!
무기질·비타민 듬뿍, 봄 샐러드 한 그릇
채소 코너에 봄나물들..
당질 제한을 통한 당뇨밥상
제철 해산물 밥상
[골프에티켓] 골프매너는 그 사람의 품...
30여 년 전 내가 처음...
[금주의 골프장] 중국 단동 오룡국제GC
그린피 할인정보
[골프 인문학] 실력의 원천 '기본기'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이상택  편집인 : 이상택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