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매일신문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일신문 트위터 바로가기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사업제휴
2018년 02월 21일(수) ㅣ
야뇨증…밤마다 지도 그리는 아이, 7세 넘으면 적극 치료를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7-02-15 04:55: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야뇨증은 만 5세 어린이 중 10~15%가 겪는 증상으로 나이가 들면서 점차 호전된다.
만 5세 어린이 10명 중 1명은 증상

자라면서 대부분 사라지는 게 정상

부모가 야뇨증 있다면 자녀도 발생

요로 감염·신장 질환 등 원인일 수도

취침 전 200㎖ 미만으로 수분 섭취

야뇨 경보기 착용하면 재발률 낮춰

A(8) 군은 매일 밤마다 이부자리를 적셨다. 한번 잠들면 도통 깨지 않는 아이를 어렵게 일으켜 소변을 보게 해야 오줌을 지리는 일을 막을 수 있었다. A군의 어머니는 저녁식사 후에는 물을 거의 먹이지 않고, 잠들기 전에 늘 소변을 보게 했지만 2, 3시간만 지나면 이불은 흥건하게 젖곤 했다. 매일 쌓이는 이불 빨래에다 밤마다 아이를 깨워 화장실로 데려가는 일이 반복되면서 A군의 가족들도 지쳐갔다. A군도 집이 아닌 곳에서 잠자는 걸 극도로 꺼렸다. A군은 병원에서 약물치료를 시작한 후에야 밤에 오줌을 싸는 증상이 호전됐고, 표정도 훨씬 밝아졌다.

야뇨증은 낮에는 소변을 잘 가리다가 잠자리에만 들면 오줌을 지리는 증상을 말한다. 야뇨증은 대부분 성장 과정에서 점차 사라지지만, 드물게는 성인이 돼도 야뇨증이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또 아이가 죄책감에 시달리며 친구를 사귀는 데 어려움을 겪거나 심리적으로 크게 위축되기도 한다.

◆가족력 있거나 소변량 많은 게 원인

야뇨증은 드문 증상은 아니다. 만 5세 어린이 10명 중 1명은 밤에 오줌을 싼다. 일차성 야뇨증은 성장 과정에서 점차 사라지지만 야뇨증 어린이 중 1, 2%는 15세가 넘어도 야뇨증이 남아 있다. 청소년기에도 야뇨증이 있다면 성인까지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4, 5세까지는 야뇨증이 있어도 지켜보고, 7세 이후에도 계속된다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다.

야뇨증은 소변이 마려워도 잠에서 깨지 못하거나 소변량이 많은 경우, 수면 호흡장애, 방광이 불안정하게 수축하는 과민성 방광 증상, 작은 방광 용적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대부분 2, 3가지의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게 특징이다. 가족력도 크게 좌우한다. 부모 중 한 사람이 야뇨증이 있다면 자녀 중 절반도 야뇨증이 생긴다. 그러나 6개월 이상 소변을 잘 가리다가 다시 오줌을 싸거나 낮에도 소변을 지린다면 요로 감염이나 신장 질환, 당뇨병, 구조적 또는 신경적 방광 이상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야뇨증은 다양한 검사를 통해 특정 질환 등 원인이 있는지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특히 배뇨 일지는 아이의 소변 횟수와 양, 배변 습관, 수분 섭취 정도를 확인하고, 방광 용적을 추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억지로 깨워 소변보게 하면 역효과

야뇨증을 치료하려면 생활 습관을 고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우선 저녁식사 후부터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 수분 섭취량을 200㎖ 미만으로 줄인다. 또 낮에는 화장실에 가기 싫어 의식적으로 물을 마시지 않다가 저녁에야 물을 찾는 습관이 있다면 반드시 고쳐야 한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반드시 오줌을 누고, 규칙적인 시간에 자는 것이 좋다. 자는 아이를 억지로 깨워 소변을 보게 하는 것은 오히려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

야뇨 경보기도 도움이 된다. 자는 동안 오줌을 싸면 센서가 감지, 진동이나 소리를 내어 잠에서 깨게 하는 기기다. 비교적 효과가 높고 재발률이 낮은 게 장점이다. 그러나 착용 초기에는 경보기가 울려도 아이가 잠에서 깨지 않거나 가족들이 억지로 깨워야 해 효과를 보는 데까지 몇 주일이 걸리기도 한다.

김혜숙 대구파티마병원 소아청소년과 과장은 “데스모프레신은 밤에 소변량을 줄여주고, 옥시부티닌은 방광 용적이 작은 경우, 과민성 방광인 경우에 효과가 있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김혜숙 대구파티마병원 소아청소년과 과장

장성현 기자 jacksoul@msnet.co.kr
매일신문 페이스북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건강> 기사 더 보기 [more]   
 · [건강+] 환경적 요인 큰 뇌출혈 원인은? 2018-02-21
 · [한방으로 잡는 건강] 젊은 세대 노리는 ‘목디스크’ 예방법 2018-02-21
 · [뷰티클리닉] 미세먼지 피부 습격, 항산화 레이저 관리 2018-02-21
 · [건강+] 초기엔 무증상 ‘대장암’ 2018-02-14
 ·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하는 이달의 건강예보]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2018-02-14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제10회 서상돈賞 수상후보자 공모
제24회 늘푸름환경대상 후보를 찾습니다!
제62회 신문의 날 표어 공모
김보름 등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
'나쁜 버릇 또 나왔다' 은메달 놓친 ..
17만명 돌파한 '김보름, 박지우 자격..
청와대 국민청원 최단기간 20만명 돌..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기자회견, 노..
[속보] 쇼트트랙 여자 계주 '금메달'..
집부자 단독주택·토지 '보유세 폭탄..
오늘 무대는 '아리랑'…아이스댄스 ..
[세풍] 거짓말 공장
의성여중·고 선후배로 뭉친 女컬링 ..
실제 사용 면적 넓어 2,3인 가구에 딱...
늦은 결혼과 저출산에...
[경매 프리즘] 전세금 우선 변제 받는...
공공주택 '후분양제' 도입, 신혼희망타...
부동산 과열지역 세무조사 대상 내달...
[대구경북 관심 물건]
'고산 시니어 투데이' 16명 시니어...
“나도 기자다.” 고...
고산노인복지관은 어떤 곳?
나만의 피난처 뜻하는 '케렌시아'
[옛날 신문 속 여성] 레저
50∼80% 할인, 백화점 올해 첫 해외명...
대구 근대역사 녹아있는 골목길 누비며...
해설사 설명 곁들인...
근대골목 체험학습 접수-28일까지
[입시프리즘] 수시모집 늘어나는 2019...
계명대, 해외 국가대표들 전지훈련지로...
대구보건대, 진로지원프로그램 '잡팜...
주말나들이 '설연휴' 특집-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2월 14ㆍ15ㆍ16ㆍ17ㆍ18일)
[설특집-대구 관광 명소 톺아보기] 권영진 시장이 추천하는 관광 명소
비만을 피하는 채소가 있는 밥상
다음 주가 설 명절이..
당질 제한을 통한 당뇨밥상
제철 해산물 밥상
골프+게이트볼 섞은 '그라운드골프'...
한겨울인데도 2일 칠...
그린피 할인 정보
이승현, 미즈노와 계약…최경주, 모든...
[골프 인문학] <6>'홀인원 이야기'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독자위원회 I 매일신문 CI I 청소년 보호정책 I
본    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41933) : TEL : (053) 255-5001~7
경북본사 :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568 알리안츠생명빌딩 6층 (우 36674) : TEL : (054) 855-1700
서울지사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 1가 25) 한국프레스센터 1801호 (우 04520) : TEL(02) 733-0755~6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대구,아00201  등록일자 : 2016.11.28  발행인 : 여창환  편집인 : 여창환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