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주간매일 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5년 08월 05일(수) ㅣ
기고-중앙로역 좁은 통로 참사 더 키웠다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03.03.01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대구지하철 비극으로 운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명복을 빈다.

지하철은 술 마신후에나 차량10부제시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만 생각을 해왔다.

그리고 가족동반으로 시내에 볼 일이 있어 나갈 즈음이면 자가용 차량보다도 더 편리하고 안락한 이동수단이었다.

평소 자택 근처의 율하역과 직장 인근의 큰고개역 구간만 이용하면서 느낀 점은 지하철역 구내의 깨끗함, 편리함 그리고 신속함이었다.

그러던중 초등학교 1학년인 아들을 데리고 시내 서점을 둘러보러 지하철을 이용하여 중앙로역에 내린 적이 있었다.

다른 시민들도 느꼈겠지만, 고사리같은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지하철을 내려 지상으로 올라가기에는 너무나 좁은 통로와 많은 인파 등으로 인해 불안감을 지울 수 없었을 것이다.

중앙로역의 승강장은 수백명이 동시에 승하차하여 왕래하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어른 2, 3명 정도만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좁은 통로와 안전시설물인 철제구조물 때문에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시간에 쫓기듯 빠져나가기에는 공간설계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된다.

운명적인 지하철 참사 당시로 되돌아가 생각해 보건대, 참사현장의 자욱한 연기와 독가스 등이 그 좁은 승강장 통로를 장악하고 있을때 서로 뛰어나가려 발버둥 쳤을 텐데 쉽게 그 좁디 좁은 현장을 탈출하는 데에는 엄청난 고통과 어려움이 따랐을 것이다.

  정상적인 환경에서도 수백명이 동시에 승강장에서 지상으로 뛰어갈 경우를 상상해 보아도 수십명의 희생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는 상황이니 말이다.

그리고, 승강장 주변의 소방시설 또한 좁은 통로로 인하여 제대로 작동시킬 공간과 여건이 갖추어지지 않았다고 본다.

중앙로역의 그 좁은 통로가  이번 참사를 키웠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지석희(대구시 용계동)

  <칼럼> 기사 더 보기 [more]   
 · [매일춘추] 짧은 메시지 2015-08-04
 · [세계의 창] 문화 비즈니스 교육의 의미와 중요성 2015-08-04
 · [관풍루] 합의 동침 후 성폭행당했다는 무고 사범 급증 2015-08-04
 · [기고] 한수원 본사 이전, 경주시 발전 디딤돌 2015-08-04
 · [세풍] 국회의원 수를 늘려 달라고 2015-08-04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ㅡ 많이 본 뉴스 10 ㅡ
성폭행 혐의 심학봉 의원…경찰 "조만간 소환 조사"..
피해 여성 조사 끝나…심학봉 의원 곧 소환 조사
심학봉 의원 성폭행 조사…부적절한 관계 자체가 치..
"어찌 이런 일이…" 구미 시민·지지자 '충격'
여성 "처벌 원치않아" 진술 번복…심의원 "절대 사..
"윤리위원장이 윤리적 문제 일으켰다"
대구 대학 진학률 뚝↓…재수생은 쑥↑
대구 서구 평리5·6동, 2022년까지 아파트 단지 우..
14일 임시공휴일 지정…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30만원 주고 연락 없어 성폭행 당한 느낌" 심 의원..
ㅡ 많이 본 연예뉴스 10 ㅡ
도은영 사망, 새 음반 녹음도 다하고 뮤비도 다 찍..
'동아시안컵 한일전' 이민아, 모델 김원중과 다정샷..
'슈퍼디바' 가수 도은영 사망 "녹음-뮤비 다 찍고 ..
‘택시’ 송호범 "아내 백승혜 눈·코밖에 안 고쳐,..
도은영 사망, 안타까운 과거사 "결혼했다고 계약 위..
'택시' 백승혜, "남편 송호범, 외모는 최하지만 최..
'불륜 스캔들' 강용석, 결국 수요미식회 하차 "개인..
'객주2015' 김민정, 과거 연애 일화 공개…"스캔들 ..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셰프, "84년생으로 막내..
'밤을 걷는 선비' 자발적 영업나선 ‘밤선비’ 혈구..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대구 대학 진학률 뚝↓…재수생은 쑥..
대구 서구 평리5·6동, 2022년까지 ..
14일 임시공휴일 지정…전국 고속도..
"30만원 주고 연락 없어 성폭행 당한..
심학봉 의원은 누구?
짧은 여름방학… 고교 교실은 '한증..
[수능 D-100] 대구 일반계 고교 진학..
신격호·동주·동빈 '3父子' 만났지..
2019년 뇌과학자 4000여명 대구 온다..
떴다! 농업용 드론…전국 첫 구미 들..
주택담보대출 원금·이자 같이 갚아 나...
'주택담보대출은 처음...
"年 7.2% 이자" 국민연금 연기신청...
정기적금 금리 사상 첫 1%대
여름 비수기…거래 부진·가격 보합세
알아두면 편리한 부동산 행정서비스
[방학] 야외 캠핑·물놀이 안전 점검
여름 휴가지로 가장...
[방학] 혼자 있는 자녀들 생활 지도
[방학] 가족여행 떠날 때 주의 사항
[출동 24시] 두 번의 구속
[상담실]노년에 고독… 사람들과 어울...
여름방학에 '분량보다 올바른 공부 습...
여름방학이 다가왔다....
내년 대입 모집인원 67.4% 수시 선발
경북교육청 대입 상담 콜센터 운영
[김기영의 진학 디자인] 내 아이에 맞...
[김인환의 유머 English] HOMEWORK
전라북도 역사·문화 탐방
주말 나들이·축제·공연·전시·5일장 정보(7월31~8월2일)
[친환경 밥상]가볍게 즐기는 한 끼 샐러드
늘 고민인 다이어트에..
[이맛에 단골] ‘미스터 복어’
[최혜영의 원 포인트] 퍼팅 어드레스
퍼팅어드레스 자세에...
[스크린골프]장타 치려면'사이드 뷰'체...
[금주의 골프장] 미나미 아소CC
그린피 할인 정보(7월 22일 기준)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m영상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사람들
재테크
부동산
건강
라이프

매일희평
경북
 
스포츠
삼성라이온즈
연예
사설
칼럼
최미화칼럼
시각과전망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지금이순간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I 개인정보취급방침 I Family Site :
본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700-715) : TEL : (053) 255-5001~7 서울지사 : (02) 733-0755~6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