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주간매일프리타임하이스터디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5년 03월 04일(수) ㅣ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밴드로 기사보내기
2013.02.18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킴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섹스 동영상 유출’로 난 스타가 됐다!”
 
 
 
킴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섹스 동영상 유출’로 난 스타가 됐다!”

킴카다시안 동영상 유출되자 하는 말이…‘충격’

킴 카다시안과 크리스 험프리스의 이혼 재판일정이 확정돼 이슈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과거 킴 카다시안이 자신의 섹스 동영상 유출과 관련해 언급한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킴 카다시안은 지난해 6월 미국 유명 토크쇼 ‘오프라 윈프리쇼’에서 전 남친 레이 제이와 찍었던 섹스 동영상이 유출에 대해 “동영상이 유출돼 스타가 됐다”고 발언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킴 카다시안은 “동영상 덕분에 유명세를 타고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분명 잘못된 방식이었다”며 “사건이 발생한 이후 예전보다 10배 더 열심히 살겠다고 결심했다”고 전했다.

킴 카다시안은 “동영상 속 여자가 아닌 킴 카다시안이라는 내 진짜 모습을 대중에 보여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앞서 지난 2007년 킴 카다시안은 당시 연인과의 섹스비디오 유출로 사회적 파문을 일으켰으며 지난해 11월 또 다시 동영상이 공개되며 배뇨흥분증으로 논란이 일었다.

현재 킴 카다시안은 유명 래퍼 카니예 웨스트와 열애중 임신 소식사실이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뉴미디어부 maeil01@msnet.co.kr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3.02.18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늘푸름 환경대상 수상 후보 공모
601번째 사연 주인공
양다리 없이 가족 돌보는 김주환 씨
지난주 성금 보내주신 분
구미 도심서 생태하천 친환경 만끽…도...
코람코자산신탁과 SG...
전세난에…엄동설한에도 빚 내 집 장만
대구 집값 상승률 전국 2배…경북 0.22...
상급학교 진학 앞둔 신학기 준비
상급학교 진학 앞둔 신..
상인중 포항서 사제동맹 `러닝맨 캠..
["옛날옛적에"] 병을 고치는 음악..
`전국 수업 개선 실천사례` 입상 내..
[이름이 뭐니?] 생강
[예비 초교생 준비] 생활 습관
[예비 초교생 준비] 이럴 땐 이렇게
[예비 초교생 준비]  건강체크
[꽃다지네 가족일기] 박상원(44)
[현장기록 119] 아니 여기가 어디라고요..
영덕 병곡우체국 김인환 씨 감사장
영덕경찰서(서장 양영..
이대권 의성군 기획감사실장 명예퇴직
울진署 경북경찰청 신청 `베스트 수사팀`
[인사] 수성구청·김천·의성·안동·경..
[인사]도교육청 초ㆍ중 교사 명단(3월1일..
<9> 교동시장
교동시장을 속칭 ‘양키시장’이라고 부르지만..
<8> 북문시장
<7> 남문시장
[친환경 밥상] 달래 요리 3가지
달래는 봄철 부족하기..
[이맛에 단골] 대구산업안전협회 직...
[이맛에 단골] 대구 큰장길 침구류...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뉴스플러스
전체기사
사회
경제
부동산
정치
국제
문화
대구
경북
교육
사람들
건강
여성생활
보도자료
 
스포츠
연예
사설
칼럼
無名칼럼
낙동칼럼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I 개인정보취급방침 I Family Site :
본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700-715) : TEL : (053) 255-5001~7 서울지사 : (02) 733-0755~6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