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imaeil.com을 시작페이지로  주간매일프리타임하이스터디무지개세상광고구독안내
2014년 10월 21일(화) ㅣ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2012.02.10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박근혜 "신공항 총선·대선공약"…"지난해 무산된 것에 사과"
"남부권 발전 위해 꼭 필요"…부산시는 긴급 대책 모임
 ...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남부권 신공항을 4`11 총선과 대선 공약으로 채택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가진 지역언론인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이것(남부권 신공항)은 남부권 발전을 위해서 꼭 필요한 인프라"라면서 "이번 선거에서 약속을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어 "약속을 한 것인데 지키지 못한 것이 굉장히 죄송하다"며 지난 대선 공약으로 추진된 동남권신공항이 지난해 무산된 것에 대해 사과한 후 "이런 건설을 자꾸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인천공항도 이제는 한계가 왔다"며 영호남 전체를 아우르는 신공항 건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이 남부권 신공항 건설을 총선과 대선 공약으로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나섬에 따라 새누리당이 신공항 건설을 공약으로 채택할 것이 확실해졌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 3월 동남권 신공항 건설 입지를 둘러싸고 대구와 부산이 첨예한 지역대결 양상을 빚은 끝에 이명박 대통령이 '경제적 타당성'을 이유로 동남권 신공항 공약을 백지화하자 곧바로 대구를 방문, "당장 경제성이 없더라도 미래에는 분명 필요할 것"이라며 "동남권 신공항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며 이 대통령과는 다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 위원장의 남부권 신공항 건설 공약 방침은 이 대통령에 의해 폐기된 동남권 신공항 공약을 사실상 부활시킨 것으로 향후 이 대통령과의 정책 차별화도 본격화하겠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에서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남부권 신공항은 동남권 신공항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을 대상으로 한 것에 비해 영`호남과 충청 등 남부권 전체를 아우르는 구상이라는 점에서 총선은 물론 대선까지 염두에 둔 공약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신공항 추진을 통해 대구경북과 부산 경남은 물론 호남지역 표심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이다.

'남부권 신공항 추진위원회'를 구성, 신공항 재추진에 불을 붙이고 있던 대구시와 경북도 및 대구경북지역 정치권, 시민단체는 신공항 재추진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며 환영하고 나섰다.

그러나 신공항 재추진 대신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으로 맞불을 놓았던 부산시와 부산 지역 정치권은 박 위원장의 남부권 신공항 재추진 공약에 대해 경계의 시선을 늦추지 않고 있다.

부산지역 정치권은 '남부권 신공항'이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이후 대구경북지역이 신공항 건설을 재추진하면서 만들어진 용어라는 사실에 주목하면서 입지 선정을 둘러싼 갈등이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특히 박 위원장이 신공항 재추진을 주도할 경우 입지 선정 과정에서 대구경북에 밀릴 것이라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

부산시와 시민단체들은 박 위원장의 발언이 알려지자 긴급 모임을 갖는 등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서명수기자 diderot@msnet.co.kr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문의 maeil01@msnet.co.kr의 다른 기사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광고, 사업 문의 imaeil@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2.02.10
RSS Twitter로 기사보내기 Facebook으로 기사보내기 Google bookmark로 기사보내기 NAVER Bookmark로 기사보내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 앞기사 → [2012/02/10 09:52] 국회의장 포스트 박희태는 누구?… 이해봉·홍사덕 등 거론
▼ 뒷기사 → [2012/02/10 07:22] [출향인사] 최경효 서울아산병원 전문의
<댓글이용안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저속한 표현, 욕설, 특정인에 대한 비방, 상업적 내용을 담은 게시물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가을,꽃]
바뀌는 꽃 소비문화

[가을,꽃] 꽃 파는 사람  플로..
[가을,꽃] 꽃 관리법·드라이 플라워 만..
[이사람] 최병희 ‘라팡’ 대표
[현장기록 119] 그대를 사랑합니다
수능D-30 필승 전략은?
수능 D-30, 막바지 필승..
미국 대학 9곳 대구에서 유학 설명회
교카 취존… 진땀 뺀 어른들
[느낌표] 생선가게에서 나를 찾아라
[이름이 뭐니?] 쪽
성주군 민원봉사과 친절교육 일상화
성주군 민원봉사과가 친..
포항시 재산찾기 달인 김종국 담당
"이렇게 해봅시다" 대구시 공무원 우수..
[인사] 수성구청·경산시·영덕군
경산署 살인용의자 검거 경관 3명 표창
지명으로 읽는 대중가요(1편)
대중가요에 등장하는..
[정민아의 스크린] 컬러풀 웨딩즈
[새 영화] 사막에서 연어낚시/킬 유...
카렌족 깔리양의 풍경
꽃봉오리 같은 10대에 조혼..
카렌족 깔리양의 풍경
태국의 명절 '로이 끄라통'
올가을 감성 메이크업
건조함 속에 노화된..
안정된 골반과 고관절 만들기
달콤한 고구마 영양식
매일신문 사이트맵
뉴스 스포츠·연예 사설·칼럼 주말을 함께 독자제보 게시판 포토갤러리 뉴스플러스
전체기사
사회
경제
부동산
정치
국제
문화
대구
경북
교육
사람들
건강
여성생활
보도자료
 
스포츠
연예
사설
칼럼
無名칼럼
낙동칼럼
주말섹션
가볼만한 곳
맛집
독자투고
자유게시판
독자제보
독자카페
포토뉴스
이달의 독자사진
특종사진 갤러리
사진 공모전
네티즌 광장


회사소개 I 구독안내 I 광고안내 I 고충처리인 운영 규정 I I 개인정보취급방침 I Family Site :
본사 :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20 (계산 2가 71번지) 매일신문사 (우 700-715) : TEL : (053) 255-5001~7 서울지사 : (02) 733-0755~6
Copyright by 매일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