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근무한다는 회사에 전화했다" 또 공개된 밀양 가해자 신상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 박씨. 유튜브 '전투토끼' 갈무리

온라인 공간에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에 대한 사적제재가 이어지는 가운데, 가해자 신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에는 '밀양 박OO 오래도 숨어 지냈구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유튜버는 영상에서 "여러분들이 주동자라고 생각하는 소년원 처분을 받은 10인 외에도 소년원 처분을 받은 가해자들이 더 있다"며 "그중 한 명이 박OO"라고 했다.

이어 "박OO는 앞서 폭로된 가해자와 절친한 친구 사이"라며 "최근까지도 밀양에서 골프 모임을 가졌고, 배드민턴 동호회에서도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동호회에서 만난 분이랑 결혼 준비한다는 좋은 소식이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유튜버는 또 "박씨가 일하는 회사에 전화해 봤다. 이 회사는 2023년 '국내 명문 장수 기업'으로 선정될 만큼 아주 탄탄하고 건실한 회사"라며 "1년차 연봉이 4천만원에 달하며 박씨 같은 경우 근속 10년 이상이어서 8천만원 이상의 연봉을 받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방금 근무한다는 회사에 전화했다. 화력 집중해서 퇴사 처리되게끔 해야 한다" "결혼 예정인 예비 신부님 도망치세요" "왜 저런 X이 잘 살아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는 등 분노를 드러냈다.

이달 초부터 온라인상에서 가해자들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는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지난 2004년 밀양지역 고교생 44명이 울산 여중생 1명을 1년간 지속해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울산지검은 가해자 가운데 10명을 기소했고 이들은 소년원 처분을 받았다. 나머지 20명도 소년원으로 보내졌고 다른 가해자들은 피해자와 합의 등을 통해 '공소권 없음' 결정이 내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