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홍준표 "검찰, 늑장수사·눈치보기 수사 수긍하기 어렵다"

"요즘 검찰, 눈치로 수사하는지…고발 6개월 넘었는데도 고발인 조사조차 않아"

홍준표 대구시장은 23일 검찰을 향해 "때를 놓치는 늑장 수사는 아무리 잘해도 수긍하기 어렵고, 눈치 보기 수사는 더더욱 수긍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검찰은 눈치로 수사하는지 기관 고발을 한 지 6개월이 넘었는데도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대구 MBC 허위보도' 사건 ▷'대구경찰청장 특수공무집행 방해' 사건 ▷'시민단체 대구로 관련 무고' 사건 등 대구시가 경찰과 기관, 단체를 고발한 사례를 열거했다.

그러면서 "사흘만 하면 자료 검토가 끝날 텐데 보완 자료를 제출한 지 6개월이 지나도 수사 착수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곧 (검찰) 인사이동이 있다고 하니 새로 부임한 사람들은 부디 미루기, 책임 떠넘기기 수사는 하지 말고 신속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홍 시장은 또 "수사 정의는 정확성 못지 않게 신속성도 포함되는 것"이라며 "눈치보지 않고 신속하고 정확하게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것이 정의로운 검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검찰은 3개월 장기 미제 관리도 안 하는지, 우리 때는 3개월 장기미제 사건이 있으면 잠을 못 잤는데 3개월 장기미제는 검사장이 직접 관리 하는 거 아닌가"라며 "일주일이면 끝날 산격청사 불법점거사건도 1년이 훨씬 지나서야 처분 통지서가 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