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독도에 쓰나미 주의보 발령한 日…사실상 자국 땅 표기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한 자국 연안에 쓰나미 경보 및 주의보 등을 발령한 일본 기상청이 독도까지 주의보 지역에 포함해 발표했다. 기상청은 아울러 홋카이도와 돗토리현 등에는 '쓰나미 주의보'(노란색)를 발령했는데, 여기에 독도가 포함됐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한 자국 연안에 쓰나미 경보 및 주의보 등을 발령한 일본 기상청이 독도까지 주의보 지역에 포함해 발표했다. 기상청은 아울러 홋카이도와 돗토리현 등에는 '쓰나미 주의보'(노란색)를 발령했는데, 여기에 독도가 포함됐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한 자국 연안에 쓰나미 경보 및 주의보 등을 발령한 일본 기상청이 독도까지 주의보 지역에 포함해 발표했다.

일본 기상청이 1일 홈페이지에 올린 쓰나미 경보·주의보 발령 현황 지도에 따르면 최대 7.6의 지진이 발생한 이시카와현 노토 지역에는 '대형 쓰나미 경보'(지도의 보라색)가, 후쿠이·사도·도야마 현 등에는 '쓰나미 경보'(붉은색)가 각각 발령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아울러 홋카이도와 돗토리현 등에는 '쓰나미 주의보'(노란색)를 발령했는데, 여기에 독도가 포함됐다.

일본 정부 산하 기관인 일본 기상청은 그동안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하듯 독도를 자국 영토에 포함해 각종 기상 예보 등을 해왔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한국군이 독도 방어훈련을 하는 데 대해서도 항의하는 등 독도를 대한민국 고유 영토로 인정하지 않은 채 갈등을 유발해왔다.

지난달 29일 한국군이 비공개로 '동해영토수호훈련'을 한 사실이 알려졌을 때도 외교 채널을 통해 항의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이며 독도에 대한 영유권 분쟁은 존재하지 않는 바,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도 단호하고 엄중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일축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