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김성동 "김경율 공천 준다는 한동훈 비대위…시스템 공천 무너진 것" 비판

김성동 전 국민의힘 마포을 비대위원장, '김경율 마포을 전략공천' 움직임 비판
한동훈 비대위 "지는 선거 의미 있나?" 발언…"선거 혼란하게 만들고, 분위기 찬물 끼얹는 반성해야 할 태도"

김성동 전 국민의힘 마포을당협위원장은 1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의 김경율 비대위원 전략공천 움직임은 '시스템 공천이 무너진 것'이라며 반발했다. MBC 라디오 캡쳐
김성동 전 국민의힘 마포을당협위원장은 1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의 김경율 비대위원 전략공천 움직임은 '시스템 공천이 무너진 것'이라며 반발했다. MBC 라디오 캡쳐

김성동 전 국민의힘 마포을당협위원장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7일 서울시당 신년 인사회에서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대결하게 될 것이라며 손을 들어준 데 대해 "시스템 공천이 무너진 것"이라며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 위원장의 이러한 행동이 '시스템 공천에서 완전히 일탈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본다"면서 "아마 공관위에서도 당황할 거다. 바로 전날 규칙을 다 말했는데 그 다음 날 (김 비대위원 공천을) 거의 확정 짓다시피 발표하고 이제는 들은 사람들이 잘못 들었다고 하면 앞뒤가 안 맞는 말"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서울의 다른 당협들에서도 "'제2의 김성동이 될지 모른다', '제2의 마포을이 될지 모른다'라며 걱정을 당연히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인사회 직후 기자들에게 '지역을 위해 봉사해야 하는데 계속 (선거에서) 지면 그게 의미가 있나'라고 말한 데 대해 "당협위원장들을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했다.

그는 당의 지시로 지역구를 옮긴 후 경선을 포함해 마포을에 총 세 번 도전한 것을 언급하면서 "(자신에게 공천을 준) 당과 당원의 결정을 무시하는 것이다. 더 겸손해야 되고 당의 중책을 맡은 분으로서는 정말 그 선배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지 뜬금없이 '이기는 선거, 지는 선거'를 거론하며 당협위원장들을 이렇게 무시하는 발언이 있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또 김경율 비대위원에게 공천을 준다는 것은 '김 위원장에 대한 평가가 녹아 있는 것 같다'는 질문에 "공심위를 구성해 면접하고 여론조사도 하는 이유는 한 사람의 독단보다 집단적인 어떤 지혜를 모으려는 것"이라며 "진짜 이기는 선거를 위해서는 이기는 과정이 필요하다. 정당한 과정을 통해서 후보가 결정되고 주민들이, 유권자들이 거기에 대해 공감할 때 진짜 이기는 선거의 첫 출발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 위원장의) 이러한 태도야 말로 이번 선거를 굉장히 혼란하게 만들고 모처럼 일궈진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반성해야 할 태도"라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이 전략공천이 된다면 어떻게 대응할지'를 묻는 말에 "전략공천은 공관위의 규칙 중에 있다"면서도 "승복할 수 있는 공정한 과정이 반드시 담보돼야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서울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