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60만 구독자 달성'…충주시 홍보맨 김선태 주무관, 책 썼다

자신이 쓴 책을 소개하고 있는 김선태 주무관. 유튜브 '충TV' 갈무리
자신이 쓴 책을 소개하고 있는 김선태 주무관. 유튜브 '충TV' 갈무리

충북 충주시 유튜브 '충TV'의 구독자가 6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채널 성공의 주역인 김선태 주무관이 홍보 비결을 다룬 저서를 출간한다.

10일 충주시에 따르면 김 주무관은 오는 21일 자신의 홍보 전략을 담은 저서 '홍보의 신'을 출간한다. 이미 온라인 서점에서는 예약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220쪽 분량의 해당 서적에는 김 주무관이 '충TV'를 홀로 운영하면서 몸소 터득한 홍보 철학과 유튜브 성공 전략이 진솔하게 담겼다.

김 주무관은 "출판사의 제안을 받고 1년 걸려 책을 썼다"며 '유튜브 작업을 하는 것과 글을 쓰는 것은 완전히 다른 일이어서 틈틈이 글을 쓰는 동안 고충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책이 유튜버나 공공기관·기업의 홍보담당자에게 힘이 되고 충주시의 우수사례를 널리 알리는 데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10월 9급으로 입직한 김 주무관은 충TV 채널 운영 등 시 홍보 공로를 인정받아 입직 7년 만에 지방행정주사(6급)로 승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김 주무관은 지난 7일 공개된 충TV 영상을 통해 도서를 간단히 소개하기도 했다. 김 주무관은 "이제 저는 공무원이 아니라 작가"라고 농담을 던지며 구독자 20명에게 추첨을 통해 도서와 관련 굿즈를 선물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