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5개월 딸 안고 생방송한 MBC '안경' 임현주 아나운서…아이는 돌발행동까지

2018년, 안경쓰고 뉴스 진행해 '안경 아나운서'로 화제
이번엔 5개월 된 친딸과 함께 생방송 "저출산 문제"

친딸을 안고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한 임현주 아나운서. MBC 캡처
친딸을 안고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한 임현주 아나운서. MBC 캡처

과거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던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또 한번 파격 행보를 이어나갔다. 그는 이번엔 생후 5개월 된 친딸을 안고 생방송을 진행했고, 네티즌들은 이에 다양한 견해를 내놓고 있다.

일명 '안경 앵커'라 불리는 임현주 아나운서가 18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 이제 170일이 된 친딸 '아리아'를 안고 나왔다. 그는 딸을 소개하며 "오늘 방송에서는 요즘 우리 사회의 가장 큰 화두이기도 한 저출생 관련 이야기가 준비돼있다. 그에 가장 딱 맞는 게스트를 초대했다"며 아이를 데려나온 이유를 설명했다.

돌발상황도 있었다. 딸 아리아가 임현주 아나운서의 품에 안겨 있다가 인어어를 잡아당긴 것이다. 이에 임현주 아나운서는 "벌써 예상하지 못하는 행동이 나오고 있다. 인이어를 잡아당길 수도 있고 울 수도 있고 보챌 수도 있다"면서도 "이 또한 아이의 자연스러운 모습이니, 함께 아이를 지켜봐준다는 마음으로 응원해주시고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임현주 아나운서의 파격적인 행보가 또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내놓고 있다. "파격적인 행보가 멋있다"는 긍정적인 반응도 있는 한편,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한다", "생방송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도 함께 나오고 있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2011년 JTBC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했고, 2013년 MBC 공채 32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특히 2018년에는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제가 기억하기로는 지상파 여자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면서 안경을 쓴 사례는 없었다"고 직접 밝혔다.

하지만 그의 주장과는 달리, 그보다 앞서 유애리 아나운서가 2017년 안경을 쓰고 KBS 뉴스를 진행한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