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경산시의회, 자유발언 시의원 퇴장 조치 '후폭풍'

더불어민주당·진보당 경북도당 논평 발표…"의장 사퇴하라"
시의회 의장 "사전에 협의되지 않은 2021년 채택한 결의문 낭독해 제재"

29일 경산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분 자유발언 도중 박순득 의장이 제지하고 퇴장 명령을 하자 의회사무국 직원들이 이 의원을 퇴장시키려 하자 반항하고 있다. 매일신문DB
29일 경산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분 자유발언 도중 박순득 의장이 제지하고 퇴장 명령을 하자 의회사무국 직원들이 이 의원을 퇴장시키려 하자 반항하고 있다. 매일신문DB

29일 경산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본회의장에서 발생한 이경원 의원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5분 자유발언 중 발언 제지와 퇴장 조치(매일신문 29일 보도)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진보당 경북도당이 "박순득 의장 사퇴하라!"는 등의 논평을 내는 등 후폭풍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30일 '경산시의회 이경원 시의원 5분 발언 중 끌어내린 박순득 의장 사퇴하라!'는 논평을 냈다.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경산시의회 박순득 의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무엇이 두려워 의원 모두가 보장 받아야 할 5분 자유발언을 막고 강제 퇴장조치까지 해야 했는지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9일 경산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분 자유발언 도중 박순득 의장이 제지하고 퇴장 명령을 하자 이 의원이 항의를 하고 있다.김진만 기자
29일 경산시의회 제24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경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분 자유발언 도중 박순득 의장이 제지하고 퇴장 명령을 하자 이 의원이 항의를 하고 있다.김진만 기자

이어 "친일 굴욕외교로 얼룩진 윤석열 정부를 의식해 4년마다 열리는 독도수호 결의대회를 포기한 경북도의회처럼 경산시의회도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보다 일본의 이익과 윤석열 정부 눈치 보기에 급급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한 "경산시의회에서 벌어진 이번 사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박순득 의장의 진심어린 사과와 더불어 소수 야당이라는 이유로 민의의 전당에서 야만적 행태를 보인 이번 사태의 책임을 지고 의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경북도당도 30일 '경산시의회는 어느 나라 의회인가? 경산시의회는 후쿠시마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결의문을 채택하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진보당 경북도당이 경북 도내 곳곳에 내건 후쿠시마 원자력 오염수 투기 NO 현수막. 진보당 제공
진보당 경북도당이 경북 도내 곳곳에 내건 후쿠시마 원자력 오염수 투기 NO 현수막. 진보당 제공

진보당 경북도당은 "후쿠시마 핵 오염수 해양 투기는 국민의 80% 이상이 반대하고, 국회에서도 방류 및 대책마련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어민들의 생존권이 걸린 이 문제를 왜 경산시의회에서 논의하지 못하는가. 정적을, 권력을 이용해 제거하는 현 정부의 모습이 투영되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2021년 초당적 의지로 채택되었던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결의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이제서는 그것이 전 국민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진보당은 "경산시의회는 이 일에 대해 반드시 시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 시민들의 생명이 걸린 중대한 이 사안에 대해 후쿠시마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경산시의회 이경원 의원은 지난 29일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기 전 시의회 사무규칙에 따라 의장으로부터 발언 허가를 받으면서 지난 2021년 5월 경산시의회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당시 자료화면을 본회의장 화면에 내보내기로 했으나 무슨 이유인지 본회의 개회 2분 전 의장으로부터 제지 당하자 유감을 표하며 당시 결의문을 읽어내려 갔다.

제8대 경산시의회가 2021년 5월 21일 박순득 의원(현 의장)이 대표 발의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철회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매일신문DB
제8대 경산시의회가 2021년 5월 21일 박순득 의원(현 의장)이 대표 발의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철회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매일신문DB

이에 박순득 의장은 "이 의원이 자유발언 전에 협의되지 않은 2021년 당시 발표했던 결의문을 낭독해 하지 말라고 제지했는데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낭독해 이 의원을 본회의장 퇴장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2021년 결의문 채택 당시 참여했던 시의원 중 5명이 현재 시의원으로 활동하고 있어 이들로부터 사전에 동의를 받지 못했기 때문에 자료화면 내보내는 것도 제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산시의회 사무규칙(자유발언의 허가)에는 '의장은 의원에게 관심사안에 대한 의견을 발표할 수 있도록 5분 자유발언을 허가할 수 있고, 5분 자유발언을 하고자 하는 의원은 늦어도 본회의 개의일 전까지 그 발언요지를 기재하여 의장에게 신청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