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봉화에 '국가유산수리재료센터' 9월 개관

지난해 12월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에서 문화재청이 연 국가유산 미래비전 선포식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비전선포 퍼포먼스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유산은 '과거 유물'이나 '재화'라는 느낌이 강했던 문화재 용어 대신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국제 기준인 '유산'(遺産·heritage) 개념을 적용한 체계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에서 문화재청이 연 국가유산 미래비전 선포식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비전선포 퍼포먼스를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유산은 '과거 유물'이나 '재화'라는 느낌이 강했던 문화재 용어 대신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국제 기준인 '유산'(遺産·heritage) 개념을 적용한 체계다. 연합뉴스

지난 60여 년 동안 이어져 온 '문화재' 명칭과 분류 체계가 오는 5월 중순부터 바뀐다. 전통 재료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올해 9월 경북 봉화군에 '국가유산수리재료센터'(가칭)를 개관하고 기와, 한지 등의 품질과 제작 공정을 평가하는 인증제를 도입한다. 천연기념물, 명승, 지질 유산을 관리하기 위한 '국립자연유산원' 설립도 추진한다.

문화재청은 22일 서울 정부청사 별관에서 올해 주요 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화재청은 오는 5월 17일 '국가유산청'으로 거듭난다. 국가유산은 '유물'이나 '재화'라는 느낌이 강했던 문화재 용어 대신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국제 기준인 '유산'(遺産·heritage) 개념을 적용한 체계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