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결혼 준비' 조민 "3천 넘게 쓸까 봐 웨딩마일리지 가입"

"아직 견적 안 내…혹시 몰라 백화점 웨딩마일리지 가입"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민 씨. 유튜브 '쪼민 minchobae'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민 씨. 유튜브 '쪼민 minchobae'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결혼을 준비 중인 가운데, 예비부부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웨딩마일리지 시스템을 소개했다.

지난 12일 조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에서 "백화점에서 카드를 긁으면 실적에도 도움이 되고 마일리지도 쌓이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신혼 준비 등으로 돈을 많이 써야 하는 시점에는 마일리지를 두 번 적립하면 일석이조가 될 수 있다. 상품권 혜택도 받고 카드 실적 둘 다 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 씨는 현대백화점의 경우 결혼 예정자를 위한 VIP 서비스인 'YP(Young Vip)'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YP 제도는 발렛, 커피 서비스, 라운지를 출입하는 등 VIP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며 "그런데 1년에 3천만원을 어떻게 채우겠느냐. (다만) 아직 견적은 안 내봤지만 가전, 가구 등을 산다고 가정했을 때 혹시나 3천만원이 넘을 수도 있고, 그렇다면 백화점 VIP 혜택을 얻을 수도 있으니 이득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해 겸사겸사 가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조 씨는 웨딩마일리지 시스템을 운용 중인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가운데 현대백화점 서비스에 가입하기로 했다고도 전했다.

이어 현대백화점 웨딩 마일리지 제도인 '더클럽웨딩'에 가입한 후 예비 신랑과 서울 한 현대백화점에 방문해 서비스로 제공되는 커피를 마시는 장면도 공개했다.

한편, 조 씨는 자신의 유튜브에서 약혼,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하는가 하면 구독자들과 소통도 활발히 하고 있다.

조 씨는 지난 10일에는 유튜브 채널에 구독자들과 묻고 답하는 내용의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한 구독자가 "이제껏 많은 고비를 마주하셨지만 맑고 긍정적인 모습을 유지하신 것 같아 존경스럽다. 예측할 수 없는 불안한 미래를 보며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오셨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대해 조 씨는 "저도 저한테 일어나지 않을 것만 같은 그런 일들이 연속적으로 일어났을 때 엄청 힘들고 제 세계가 무너진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고난이 왔을 때 그걸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사람이 달라지고 성장도 많이 한다"며 "그런 일들이 생겼을 때 좌절하고 우울감에 빠지고 무기력하게 빠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걸 이겨내려고 아등바등 노력하는 사람이 있다. 나는 후자"라고 털어놨다.

특히 조 씨는 과거 입학 부정 의혹과 관련해 힘들었다고 회상하며 "뉴스에 제 얘기밖에 안 나왔다. 사실 친구들 보기도 두려웠다. 친구들이 그런 얘기 꺼내면 너무 무섭고 내가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