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경주시,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으로 도시 매력 알린다

연중 15개 프로그램 운영…문화유산 가치·의미 재조명

지난해 열린 '신라정원 타임머신 투어' 모습. 경주시 제공
지난해 열린 '신라정원 타임머신 투어'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운영하는 다양한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13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25억원을 들여 ▷세계국가유산산업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3개) ▷세계유산 홍보지원사업(3개) ▷우리고장 국가유산 활용 프로그램(8개) 등을 운영한다.

올해 8회째인 세계국가유산산업전은 국내에서 유일한 문화유산 전문 전시회로 오는 9월 12일부터 14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국가유산 보존 ▷안전·방재 ▷수리·복원 ▷활용 ▷매장유산 ▷디지털 헤리티지 등의 6개 분야 100여개 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다.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은 세계유산 가치를 알리고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이다. ▷옥산서원의 '의관정비, 선비의 갓' ▷양동마을의 '양좌골의 전통을 만나자' ▷경주역사유적지구(월성‧대릉원 일원)의 '신나(新羅)는 history난장'과 '신라정원 타임머신 투어' 등을 운영한다.

이와 함께 세계유산 홍보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인플루언서 등을 활용해 홍보콘텐츠를 제작하고 국내외 전시행사에 참가하는 등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향교‧서원‧산사‧고택‧종갓집 등 국가유산을 활용한 체험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읍성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체험인 '읍성 생생나들이', 무열왕릉 인근 서악마을에서 펼쳐지는 '서악 생생페스타', 운곡서원에서 펼쳐지는 '구름계곡, 물따라 바람따라' 등 8가지 개성 넘치는 체험프로그램이 예정돼 있다.

3년간 문화재청 우수사업에 선정돼 명예의 전당에 등재된 '칠불암 5감 힐링 체험', 9년 역사를 자랑하는 경주 대표 야간 콘텐츠 '문화유산야행' 등도 만나볼 수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에서만 볼 수 있는 고유한 문화유산 가치와 의미를 느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기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