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의대 교수 줄사표 본격 시작됐다…전국서 움직임 포착

전국 40개 대부분 의대에서 사직 움직임 보여
고려대, 연세대, 전북대, 울산대 의대 사직서 제출

25일 오전 서울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열린 '고려대학교 의료원 교수 총회'에 참석한 교수가 사직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서울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서 열린 '고려대학교 의료원 교수 총회'에 참석한 교수가 사직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전공의 행정처분에 반발한 전국 의대 교수들의 줄사표가 본격 시작됐다.

25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국 40개 대부분 의대에서 소속 교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거나 사직하기로 결의한 움직임이 파악됐다.

이날 성명서를 낸 전국의대교수 비상대책위(전국의대교수비대위)는 "전국적인 전공의 사직, 의대 대량 휴학 및 유급, 중증 및 응급 환자들의 고통, 이로 인한 수련병원 교수들이 한계상황에 몰려 희생자가 나오는 의료 파행을 유발한 것은 정부"라며 "파국을 막지 못한 책임을 통감하며 교수직을 던지고 책임을 맡은 환자 진료를 마친 후 수련병원과 소속대학을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전국의대교수비대위의 성명에 참여한 대학은 총 19개 대학으로 여기에 추가로 사직서를 제출하는 대학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개 대학은 강원대, 건국대, 건양대, 경상대, 계명대, 고려대, 대구가톨릭대, 부산대, 서울대, 연세대, 울산대, 원광대, 이화여대, 인제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한양대 등이다.

이중 고려대와 연세대, 전북대, 울산대 의대 교수들은 이날 오전 사직서를 모아 제출했다.

고려대의료원 산하 3개 병원(고대구로·안산·안암병원)의 전임·임상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아침 총회를 열고 "의대생·전공의와 함께 바른 의료정책으로 향하고자 3월25일 사직서를 제출한다"고 밝히면서 사직서를 수거함에 모았다.

연세대 의대 비대위는 이날 오후까지 온라인으로 사직서를 모아 한꺼번에 제출할 방침이다. 비대위는 "보내준 사직서는 일괄 출력해 의대 학장에게 오늘 오후 6시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대 의대 전북대병원 교수들도 "교수로서의 직을 걸고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직서를 냈다.

전북대 비대위는 사직서 제출에 이어 근무 시간을 법정 근무 시간인 주 52시간으로 줄이고 내달부터 외래 진료도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 서울아산병원과 울산대병원, 강릉아산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두고 있는 울산대 의대 교수 3433명도 사직서를 던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