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한강서도 '日 AV페스티벌' 개최…서울시 "안돼" 금지 통보

'2024 KXF The Fashion' 포스터. 한국성인콘텐츠협회
'2024 KXF The Fashion' 포스터. 한국성인콘텐츠협회

일본 성인영화(Adult Video) 배우들이 출연하는 '2024 KXF The Fashion'(KXF)가 서울 한강공원 내 선상 카페·펍에서 개최되는 것을 두고 서울시가 불허 조치를 내렸다.

지난 13일 서울시 미래한강본부는 이날 KXF 측이 행사 장소로 공지한 한 선상 주점 운영사에 불법행위 금지 통보 공문을 보냈다고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미래한강본부는 공문을 통해 "성인 페스티벌은 성인식 왜곡, 성범죄 유발 등이 우려되고 있어 선량한 풍속을 해할 수 있다"면서 "하천법 및 유선 및 도선사업법 규정에 의거 성인 페스티벌 개최를 금지하오니 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반해 행사를 개최한 경우, 법률에 의거 고발조치, 임대 승인 취소, 하천점용허가 취소 등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성인 페스티벌 'KXF'는 오는 4월 20~21일 이틀간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의 민간 전시장 수원메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수원시가 수원메쎄에 전시장을 빌려주기로 한 계약을 취소해달라는 내용의 대관 취소 요청 공문을 보냈고, 수원매쎄는 임대계약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주최 측은 대체 장소로 '파주'를 선택했으나 파주시의 거센 반대로 또다시 대관이 취소됐다. 당시 김경일 파주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젠더 폭력 예방 및 성평등 인식 확산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성을 상품화하고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행사가 파주에서 열리면 그동안 시가 적극적으로 만들려 했던 성 평등한 사회 구축은 요원해질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수원에 이어 파주에서도 개최가 무산되자 KXF 주최 측은 지난 12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이번 행사는 참으로 힘든 시기를 거치며 진행되고 있다"면서 "KFX는 서울 중에서도 가장 핫한 장소인 한강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알린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