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유엔 안보리, 후티 '홍해 도발' 중단 결의…러 "유감"

나포 선박 석방 요구…각국 선박 수호권 대신 '항행권·교역자유' 언급
러·중 4개국 기권…후티 "정치 게임, 미국이 국제법 위반" 반발

지난 6일(현지시간) 홍해에서 '번영의 수호자 작전'을 수행 중인 영국 구축함 HMS 다이아몬드호의 모습. '번영의 수호자 작전'은 예멘 후티 반군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를 지지한다는 명분으로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공격하는 것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들이 창설한 다국적 해상 안보 작전이다. 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홍해에서 '번영의 수호자 작전'을 수행 중인 영국 구축함 HMS 다이아몬드호의 모습. '번영의 수호자 작전'은 예멘 후티 반군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를 지지한다는 명분으로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공격하는 것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들이 창설한 다국적 해상 안보 작전이다.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0일(현지시간) 예멘 반군 후티의 민간 상선 공격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미국과 일본이 주도한 이번 결의안에는 "후티는 즉각 국제 교역과 자유항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지역 평화와 안보를 저해하는 모든 종류의 공격행위를 중단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결의안은 또 후티가 지난해 11월 19일 나포한 일본 용선 화물선 '갤럭시 리더'와 선원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결의안에는 선박을 보호할 각국의 권리를 인정한다는 내용 대신, 선박의 항행 권리와 교역의 자유가 존중돼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하지만 결의안은 후티를 지원하는 이란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안보리 제재를 위반하는 후티 반군과의 모든 무기 거래를 규탄하고, 후티의 추가 공격 수행에 필요한 물자 획득을 막기 위해 실질적인 협력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명시했다.

이날 결의안은 15개 안보리 이사국 중 11국의 찬성으로 채택됐다. 러시아와 중국, 모잠비크, 알제리 등 4개국은 기권했다. 러시아는 결의안에 가자지구에 대한 언급은 없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한편, 미국과 영국은 예멘 반군 후티의 선박 공격에 대응해 보복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 공격 대상은 예멘 내 미사일·드론 기지, 그리고 선박 공격용 고속정이 정박한 곳으로 추정된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후티의 선박 공격에 대해 "불법적이고 무모한 공격이 확대하고 있다"며 "홍해에서의 선박 보호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