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일본, 세계 5번째로 달 착륙 성공…"태양전지 문제로 탐사에 지장"

"탑재 배터리 수 시간밖에 가동 못해…통신은 연결돼"
원하는 장소 '핀포인트' 착륙 성공 여부 확인에 한 달 걸릴 것

일본 달 탐사기 '슬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제공. 연합뉴스
일본 달 탐사기 '슬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제공. 연합뉴스

일본이 20일(현지시간) 세계에서 5번째로 달 착륙에 성공했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달 탐사선 '슬림'(SLIM)이 20일 자정쯤 달 상공 15㎞에서 강하를 시작해 약 20분 뒤 달 적도 부근 표면에 착륙했다"며 "탐사선의 소프트 랜딩(Soft landing·연착륙)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일본은 미국, 옛 소련, 중국, 인도에 이어 세계 5번째로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가 됐다.

착륙에는 성공했지만 탐사 범위는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태양전지에 문제가 발생해 탑재된 배터리만 활용해야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JAXA는 "슬림이 달 표면에 도달한 뒤 지구와 통신은 되지만 태양전지로 발전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슬림은 착륙 후 태양전지로 발전해 특수 카메라로 달 표면 암석에 포함된 광물 종류 등을 측정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태양전지 발전이 되지 않아 수 시간밖에 작동하지 않는 탑재 배터리를 이용하고 있다.

JAXA 관계자는 "남은 배터리로 달 표면의 데이터를 얻는 것을 우선하고 있다"면서 "배터리 이용으로 탐사 시간과 범위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JAXA가 장난감 업체 다카라 토미와 공동 개발한 로봇 등 2대는 달 표면을 탐사하며 데이터를 얻어 JAXA에 보낸다. 슬림은 달 표면에서 이동할 수 없기 때문에 기체에 탑재된 카메라를 사용해 주위 암석을 조사할 예정이다.

슬림은 지난해 9월 7일 일본 규슈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H2A 로켓 47호기에 실려 발사됐다.

이어 지난 달 25일 달 궤도에 진입한 뒤 이달 15일 착륙 준비에 들어갔고, 전날 달 상공 15㎞까지 고도를 낮춘 뒤 이날 달 표면에 내렸다.

슬림은 이번에 목표 지점 오차를 100m 이내로 줄이는 '핀포인트' 착륙을 시도했다. JAXA 관계자는 핀포인트 착륙 성공 가능성이 높지만, 성공 여부 확인에는 데이터 분석 등에 약 1개월 정도 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탐사선들의 착륙 오차는 수㎞에서 수십㎞에 달한다. 핀포인트 착륙 기술이 성공하면 달 표면의 수자원을 효율적으로 찾는 데 유리해진다.

앞서 JAXA는 2022년 11월 미국 아르테미스Ⅰ 미션의 우주발사시스템(SLS) 로켓에 초소형 탐사기 '오모테나시'를 실어 보냈으나, 통신 두절로 달 착륙에 실패했다. 이어 일본 벤처 우주기업 '아이스페이스'(ispace)가 개발한 달 착륙선도 지난해 4월 착륙을 시도하다가 달 표면에 추락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