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美 당국자 "美, 후티의 상선 공격 능력 없앨 때까지 계속 공습"

이라크 주둔 미군 공격한 친이란 민병대 상대 대응도 시사

지난 6일(현지시간) 홍해에서 '번영의 수호자 작전'을 수행 중인 영국 구축함 HMS 다이아몬드호의 모습. '번영의 수호자 작전'은 예멘 후티 반군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를 지지한다는 명분으로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공격하는 것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들이 창설한 다국적 해상 안보 작전이다. 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홍해에서 '번영의 수호자 작전'을 수행 중인 영국 구축함 HMS 다이아몬드호의 모습. '번영의 수호자 작전'은 예멘 후티 반군이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를 지지한다는 명분으로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공격하는 것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들이 창설한 다국적 해상 안보 작전이다. 연합뉴스

미국은 예멘의 친이란 반군 세력 후티가 홍해 인근을 지나는 선박에 대해 공격 능력을 상실할 때까지 공습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은 21일(현지시간) ABC뉴스 인터뷰에서 후티에 대한 공습이 언제까지 계속되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목적은 억제를 넘어서 후티가 이런 공격을 계속할 수 있는 능력을 저하시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후티는 첨단무기를 비축하고 있고 이런 무기는 많은 경우 이란이 제공했다"면서 "우리는 시간이 지나면서 후티가 지금처럼 공격을 자주 할 수 없도록 그들이 비축한 무기를 파괴하고 있으며 이것은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왜 후티를 지원하는 이란을 상대로 직접적인 군사 행동을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미군이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란혁명수비대(IRGC)와 연관된 시설을 공습한 일을 예로 들면서 "우리는 과거에 이란이 이런 공격에 대해 책임지도록 행동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전날 이라크에서 친이란 민병대가 미군기지를 공격해 미군 최소 2명이 부상한 사건에 대해 "탄도미사일을 이용한 매우 심각한 공격이자, 진정한 위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이런 상황에서 억제력을 다시 구축하고 우리를 계속 공격하는 단체들이 책임을 지게 하는 데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대응한다는 점을, 과거에도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런 공격이 일어났을 때 입증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