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애플, MR 헤드셋 '비전 프로' 판매 호조에 시총 1위 복귀

궈밍치 애널리스트 "16만~18만대 판매…초기 수요 줄어들 수도"

애플의 MR 헤드셋 '비전 프로'. 연합뉴스
애플의 MR 헤드셋 '비전 프로'. 연합뉴스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22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가총액 1위 자리에 복귀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2일 MS에 1위 자리를 내준 지 6거래일 만이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22% 오른 193.89달러(25만9천812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도 2조9천980억 달러까지 상승하며 3조 달러 재돌파를 눈앞에 뒀다. 장중 한때는 3조 달러를 넘기도 했다.

이에 이날 시총이 2조9천470억 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소폭 하락한 MS를 앞질렀다. MS 주가는 이날 0.54% 하락 마감했다.

애플의 주가 상승은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 프로'의 사전 판매가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는 소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 전문 분석가 대만의 궈밍치 TF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 주말 애플이 비전 프로를 16만∼18만대를 팔았다고 추정했다.

이는 궈밍치가 예상했던 초기 판매 예상치 6만∼8만대를 2배 이상 웃도는 수치로, 시장이 예상한 올해 전망치 50만∼60만 대의 약 3분의 1에 해당한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초기 판매가 호조를 보일 경우 비전 프로의 올해 출하량을 50만∼60만 대 수준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주가도 사전 판매 시작 하루 전인 지난 18일부터 3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애플이 시총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MS 주가도 계속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고 비전 프로의 판매 호조가 지속할 수 있을 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쿼밍치도 "헤드셋을 사기 위해 초기에 수요가 몰려들었고, 이후에는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