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쓰레기 줍는 한국팬 화제…日 "우리 존경해서…일본인 굉장해"

3일(현지시각) 카타르 매체 '알 카스 티브이'는 엑스(X·옛 트위터)에
3일(현지시각) 카타르 매체 '알 카스 티브이'는 엑스(X·옛 트위터)에 "한국 팬들이 오스트레일리아와의 경기가 끝난 뒤 알 자누브 스타디움의 관중석을 청소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알 카스 티브이 엑스 캡처

한국이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뒤 관객석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는 한국 팬들의 모습이 화제가 됐다. 일본 스포츠 매체는 이를 두고 "일본을 존경하는 문화가 확산한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4일 스포츠계에 따르면 일본 스포츠지 '풋볼존'은 전날 '굉장한 일본문화가 파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경기 후 한국 팬들이 경기장에서 쓰레기를 줍는 모습에도 현지 카타르 미디어가 주목하고 있다"며 "일본 문화가 확산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가 언급한 카타르 현지 방송 '알카스 TV 스포츠'가 엑스(X·구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영상을 보면 경기가 끝난 뒤 관중이 대거 빠져나간 관객석에서 일부 한국 팬들이 대형 쓰레기 봉투를 들고 다니며 객석에 남아있는 쓰레기를 줍고 있다.

매체는 "월드컵 등 주요 대회에서 경기가 끝난 뒤 쓰레기를 줍거나 청소하는 모습을 논할 때면 일본인 팬들이 자주 각광받았다"며 "일본 팬들이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행위는 모범으로 전세계에서 보도됐다"고 했다.

이어 "이런 태도는 '일본 문화를 존경한다' '일본인은 굉장하다'는 칭찬을 만들어냈다"며 "다른 나라 팬들에게도 파급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아시안컵에서는 한국 팬들도 똑같이 쓰레기를 줍고 청소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 후 청소' 문화가 꾸준히 확산되고 있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