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가난해서" 김어준, 음주운전한 '조국신당' 신장식 두둔

방송인 김어준씨.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 영상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 영상 캡처

가칭 '조국신당' 인재 1호로 영입된 신장식 변호사가 과거 음주·무면허 운전으로 논란이 되는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 씨가 이를 옹호하고 나섰다.

신 변호사는 26일 김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4차례의 음주·무면허 운전 전과에 관해 설명했다.

신 변호사는 2006~2007년 사이 음주운전 1회와 무면허운전 3회로 벌금형을 받은 전과가 있다. 그는 21대 총선 당시 이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의당 비례대표 순번 6번에서 사퇴했었다.

이에 김 씨는 "앞으로 이거 기사가 계속 나올 거다. 17~18년 전 음주운전인데 이게 대인이나 대물 사고도 없었고, 책임을 다 졌고, 4년 전에는 후보를 사퇴하는 벌도 받았다"고 했다.

이어 "17~18년 전에는 변호사가 왜 이걸 했어? 그때는 너무 가난했다. 신장식 변호사가 너무 가난해서, 대리운전을 했다"고 말했다.

신 변호사의 음주운전 등 전과가 오래전 일이라는 점, 대인·대물 사고가 없었다는 점, 책임을 졌다는 점을 들어 신 변호사를 감싼 것이다.

그러자 신 변호사는 "대리운전은 아니었다"고 사실관계를 바로 잡았다. 그는 "음주운전을 한 번 했고, 그다음에 무면허 운전도 있다. 이거는 사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소재로 삼아서 공격하는 건 그냥 온전히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4년 전에 음주운전을 한 것처럼 헤드라인을 뽑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자 김 씨는 "그거는 고소·고발하시라. 그냥 바로바로"라며 재차 신 변호사를 두둔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