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홍준표·강기정 시장 한자리에…2·28민주운동 기념식, 달빛동맹 또 한번 빛났다

독재와 불의 맞선 역사, '국내 민주화 운동 초석' 숭고한 정신 기리려
지난해 이어 올해 행사에도 강기정 광주시장 참석, '달빛동맹' 과시
韓 총리 "2·28은 민주화 초석, 달빛철도는 영·호남 발전 새 분수령" 축사

28일 대구 달서구에서 열린 '제 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서 학생들이 랩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훈 수습기자
28일 대구 달서구에서 열린 '제 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서 학생들이 랩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훈 수습기자

"우리는 배움에 불타는 신선한 각오와 장차 동아시아를 짊어지고 나갈 꿋꿋한 역군이요, 백합같이 순수한 학도이다. 우리 백만학도는 지금 이 시각에도 타고르의 시를 잊지 않고 있다. '그 촛불 다시 한번 켜지는 날 너는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광복 이후 국내 민주화운동의 뿌리가 되는 대구 2·28민주운동 64주년 기념식이 28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렸다.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를 주제로 삼은 올해 행사에는 2․28 민주운동 참여자와 유족, 한덕수 국무총리와, 홍준표 대구시장은 물론 강기정 광주시장까지 참석했다. 2·28민주운동은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국가보훈부가 주관하는 국가행사로 치르고 있다.

기념식은 2·28민주운동 기념탑 참배 후 기념공연과 함께 한덕수 총리의 기념사, 2·28찬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당시 운동에 참석한 대구 시내 8개 공립학교(경북고, 경북대사대부고, 경북여고, 대구고, 대구공고, 대구농고, 대구상고, 대구여고)의 재학생들이 참석해 2·28 정신을 계승하는 의지를 담았다. 경북고등학교 이채운 학생과 경북대학교 사대부고 전교회장 김태윤 학생이 1960년 2월 28일 당시 이대우 경북고 학생부위원장의 주도로 작성한 결의문을 낭독했다.

지난해에 이어 이날 기념식에 나선 한덕수 총리는 "대구경북은 구한 말 국채보상운동에서 자주독립과 민주화 그리고 산업화에 이르기까지 국가발전의 중심이 돼왔다. 이런 구국의 정신은 역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유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달빛철도특별법은 영·호남 상생발전의 새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하며 "2·28 민주운동이 4·19 민주화운동의 초석이 됐듯, 달빛철도도 새 분수령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2·28민주운동은 독재정권의 불의와 부정에 맞서 자유·민주·정의를 외친 자랑스러운 대구의 역사"라며 "이번 기념식이 2·28민주운동 주역들의 용기 있는 발걸음을 다시 한번 기억하고, 2·28의 숭고한 정신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28민주운동은 정·부통령 선거를 앞둔 1960년 2월 28일, 자유당 정권이 야당 부통령 후보였던 장면의 유세장에 학생들이 오지 못하도록 일요일에 등교할 것을 지시하자 학생들이 항거해 일으킨 저항운동이다.

학생들이 주도한 이 운동은 당시 대구 지역 언론과 시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전국으로 확산됐고, 대전의 3·8민주의거, 경남 마산의 3‧15의거로 이어지며 4‧19혁명의 초석이 됐다.

8일 대구 달서구에서 열린 '제 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홍준표 대구시장 등 참석자들이 '2·28 찬가'를 제창하고 있다. 이정훈 수습기자
8일 대구 달서구에서 열린 '제 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홍준표 대구시장 등 참석자들이 '2·28 찬가'를 제창하고 있다. 이정훈 수습기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