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경북 포항시청에 포스코그룹 2차전지 밸류체인 전시…‘전지보국’ 협력

인터배터리에 선보였던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소재 전시물’ 시청사 2층 로비에
이강덕 포항시장 ‘전지보국 달성 위해 함께 노력’ 요청에 포스코 화답

포항시청사 2층 로비에 전시된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소재' 전시물'. 포항시 제공
포항시청사 2층 로비에 전시된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소재' 전시물'. 포항시 제공

국내 최대 전기차 관련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24'에 출품했던 '포스코홀딩스 2차전지산업 밸류체인 전시물'이 20일부터 경북 포항시청사 2층 로비에 전시된다.

당시 인터배터리 현장에 참석했던 이강덕 포항시장의 요청에 포스코가 적극 화답한 결과다. 포항을 '철강보국'에 이은 '전지보국'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두 기관 약속의 화합물이기도 하다.

해당 전시물은 지난 6~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4'에서 처음 선보였다.

리튬, 니켈 등 2차전지소재 원료부터 양·음극재와 재활용까지 포스코의 친환경 자원 순환체계를 단계별로 보여준다. 높이 약 1m에 너비 약 5m로, 순환을 의미하는 원형으로 제작했다.

최근 포스코는 기존 철강에서 2차전지 소재 분야까지 발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영일만산단에 양극재 생산공장을,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각각 준공했으며, 실리콘음극재공장도 착공하는 등 포항 투자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전시물은 시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2층 로비(민원실 입구)에서 공개하며, 많은 시민들에게 2차전지 산업 전반을 홍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제철보국을 이끌었던 포스코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2차전지산업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변화하는 포항을 느꼈으면 한다"며 "2차전지로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는 전지보국 실현을 시민과 함께 이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은 포스코퓨처엠, 에코프로 등 국가대표 2차전지 소재기업을 기반으로 2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등 2차전지 산업 중심도시로 부각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