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자존감 되찾자'…모발 이식 원정 100만명, ‘탈모인 성지’된 튀르키예

튀르키예에서 모발이식 시술을 받은 기자 '스펜서 맥노턴'. 비즈니스인사이더 보도 갈무리
튀르키예에서 모발이식 시술을 받은 기자 '스펜서 맥노턴'. 비즈니스인사이더 보도 갈무리

탈모 스트레스 극복을 위한 모발 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튀르키예로 원정을 떠나는 탈모인이 증가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각) 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튀르키예에서 모발 이식 수술을 받은 기자 스펜서 맥노턴의 체험기를 보도했다. 맥노턴의 탈모는 24세이던 2015년 시작됐다.

당시 1센트 동전 크기로 시작된 탈모는 약 8년간 그를 괴롭혔고, 탈모가 점점 진행되면서 자신감마저 떨어진 그는 항우울제까지 복용해야 했다.

맥노턴이 탈모 극복의 희망을 품은 건 2022년 친구 베넷을 수영장에서 만난 순간이었다. 맥노턴보다 탈모가 더 심했던 베넷은 모발이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튀르키예에 다녀온 지 8개월 만에 헤어라인을 되찾았기 때문이다.

튀르키예 모발이식을 조사하며 후기를 모은 맥노턴은 1년간의 고민 끝에 2023년 튀르키예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가 그해 12월 비행기에 올랐을 때 양 옆에 앉아있던 청년들도 같은 목적으로 튀르키예를 찾는다고 했다.

튀르키예를 찾은 맥노턴은 한 병원에서 4천개의 모발을 이식했다. 1개를 이식하면 그 자리에 두세 가닥이 자라며 시술 후 6개월에서 1년 사이에 8천300가닥의 새로운 머리카락이 자라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술은 총 두 차례 권장되며 시술 후 6개월에서 1년 사이에 결과가 나타난다고 한다.

맥노턴은 시술 후 4개월이 지났을 즈음 모발이식 결과가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본격적인 결과가 나올 때까지 6~7개월 그리고 최종 결과까지 1년 정도 걸리지만 현재 대면 업무 회의에 더 자신감을 느낀다"며 "무엇보다 내 자존감을 산산조각 냈던 요소를 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설명했다.

튀르키예 건강 관광 협회에 따르면 2022년 약 100만명이 모발 이식을 위해 튀르키예를 방문했다. 이들은 2022년 약 20억 달러(2조7천370억원)를 지출했으며, 2024년 말까지 이 규모는 110억 달러(15조535억원)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인기 비결에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이 자리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모발 이식 비용이 1만~2만달러(약 1천368만원~2천737만원)인데 반해 맥노턴이 시술받은 병원은 3천500달러(479만원)이었다.

더 놀라운 것은 여기에 상담비, 시술비, 시술 후 관리, 4성급 호텔에서의 3박, 교통편까지 포함됐다는 점이다. 이러한 내용들을 바탕으로 매체는 튀르키예가 모발이식의 세계적인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