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김천시문화예술회관, '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 특별전

김천시는 '우리는 모두 서로의 운명이다 – 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전을 16일부터 6월 14일까지 김천시문화예술회관에서 특별 전시한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는 '우리는 모두 서로의 운명이다 – 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전을 16일부터 6월 14일까지 김천시문화예술회관에서 특별 전시한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는 '우리는 모두 서로의 운명이다 – 멸종위기동물, 예술로 HUG'전을 16일부터 6월 14일까지 김천시문화예술회관에서 특별 전시한다고 밝혔다.

환경문제와 생태 보전의 심각성을 다룬 작가 4명의 현대작품을 통해 생태계의 균형을 이루는 공존과 공생의 가치를 예술로 재조명하는 기획전이다.

디지털 회화, 미디어아트, 조각, 사진 등 다양한 매체와 방식을 활용한 작품을 선보인다.

▷야생동물의 모습을 정면 초상화 형식을 빌려 디지털 회화로 표현하는 고상우 ▷전통 문양의 꽃과 동물 형상을 3D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선보이는 김창겸 ▷조각으로 동물에 대한 존중과 공생을 성찰하는 금중기 ▷동물의 시선으로 보는 인간의 모습을 표현한 플로라 보르시의 사진 등 4인 4색의 작품이 '인간과 생태계의 공존'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차별화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작품 중에는 반달가슴곰 복원 사업으로 김천 수도산에 방사돼 시민들에게 '오삼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다 지난해 6월 폐사한 실제 반달곰을 모델로 제작된 고상우 작가의 '다시 뛰는 심장, KM-53'을 비롯해 멸종위기동물 소재 작품들이 다수 포함됐다.

이에 관람객들은 어렵고 다소 딱딱한 환경문제를 스토리가 있는 예술로 친숙하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시 뛰는 심장, KM-53' 작품은 '오삼이'가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기에 김천시가 고상우 작가에게 작품 제작을 의뢰했고, 비록 오삼이는 폐사했지만 오삼이의 도전정신과 모험심을 모티브로 멸종위기종 공존 문화 인식을 위해 제작돼 김천시 청사와 시립박물관에도 전시돼 있다.

김천시는 이번 전시를 특별하게 할 전시해설, 고상우 작가의 작업방식을 모티브로 한 드로잉 체험, 아티스트와의 만남, SNS 전시 관람 후기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했다.

전시는 무료로 사전 예약 없이 현장 관람과 체험할 수 있다. 다음 달 1일 오후 2시에 진행하는 '아티스트와의 만남' 참가자는 사전 신청을 통해 모집할 예정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기존에 보던 그림들과 달리 멸종위기동물, 환경문제 인식을 담은 특별한 전시회를 준비했다"며 "아름다운 작품도 감상하시고 한번쯤 멸종위기 동물과의 공존의 의미도 생각해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