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대구가톨릭대, 동해안 7번 국도 230km 국토대장정 완주

현재까지 아홉 차례에 걸쳐 800여 명 참가

'제9회 DCU 릴레이 국토대장정'에 참여한 학생들이 동해안 7번 국도 길을 걷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제9회 DCU 릴레이 국토대장정'에 참여한 학생들이 동해안 7번 국도 길을 걷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총장 성한기) 학생들이 'Together we can'을 주제로 진행된 9박 10일간의 '제9회 DCU 릴레이 국토대장정'을 완주했다.

학생 120명과 인솔직원 및 안전요원 16명 등 총 136명은 지난 21일부터 30일까지 강릉 정동진역부터 포항 월포해수욕장까지 7번 국도 230km 구간에서 국토대장정을 진행했다. 1차로 60명이 4박 5일간 110km 완주 후 25일 귀가했고, 바로 이어 2차로 60명이 5박 6일간 나머지 120km를 완주하고 포항 월포해수욕장에서 해단식을 가졌다.

학생들은 국토대장정을 통해 국토의 소중함을 느끼고 도전정신을 키웠다. 무더위 속에서도 대장정을 이어 나가고 거센 장맛비를 맞으면서도 발걸음을 멈추지 않고 전진해 나아가며 협동심과 인내심을 길렀다.

광고홍보전공 2학년 이채원 학생은 "힘들었던 대장정의 일정을 동료들과 서로 격려하고 도와가며 완주할 수 있었다. 이번 경험을 통해 국토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앞으로 어려운 일과 맞닥뜨리게 되어도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

개교 100주년을 기념해 2014년부터 국토대장정 프로그램을 시작한 대구가톨릭대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고 단계였던 2020년을 제외하고 매년 여름방학에 프로그램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9차례에 걸쳐 총 800여 명의 학생들이 프로그램 참여해 제주, 독도를 포함해 전국 방방곡곡을 직접 걸었다. 지난해에는 이순신순국공원과 이순신호국길이 있는 남해바래길 210km를 걸으며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을 되새기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