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미국 대선]'트럼프 대세'는 바이든에 기회?…"反트럼프 세력 결집에 유리"

NYT "민주당 지지자들 '트럼프 재집권' 가장 두려워해"
"젊고 중도층 지지 높은 헤일리, 바이든에겐 더 어려운 상대"

17일(현지시간) 미국 뉴햄프셔주 포츠머스 시민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세장 앞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트럼프의 유세 슬로건을 비꼬는 그림을 들고 서 있다. 지난 15일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승리한 트럼프는 오는 23일 열릴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이곳 남동부를 도는 릴레이 유세 일정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햄프셔주 포츠머스 시민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세장 앞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트럼프의 유세 슬로건을 비꼬는 그림을 들고 서 있다. 지난 15일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승리한 트럼프는 오는 23일 열릴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이곳 남동부를 도는 릴레이 유세 일정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첫 경선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압승이 민주당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호재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가 되면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는 '반(反)트럼프' 기치 아래 세력 결집에 더 유리해져 연임 가능성이 최고로 높아진다고 16일(현지시간) 진단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상황은 '트럼프 재집권'이다. 때문에 대선 재대결은 민주당 내 불만세력이나 부동층을 바이든 대통령 쪽으로 끌어들이는 강력한 유인책이 된다는 것이다.

리스 스미스(2020년 민주당 경선 때 피트 부티지지 캠프 선임 고문)는 "내가 아는 민주당원 대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집권할 수도 있다는 전망으로 겁에 질려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팀이 트럼프의 두 번째 임기가 얼마나 위험할지를 계속 반복해서 강조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양극화된 미국의 정치 지형도 이런 상황을 더욱 부추긴다. 도나 브러질(2016년 대선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의장 대행)은 "당시에는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던 좌파나 우파 포퓰리스트 세력의 움직임이 지금은 양측의 거대한 문화전쟁으로 비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를 지지하거나 아니면 반대하거나, 두 진영만이 있다. 중간 입장은 없다"고 부연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또 다른 공화당 대권 주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와 비교해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더 상대하기 쉽다고 본다. 헤일리 전 대사는 온건 보수층을 중심으로 지지를 끌어모으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 중도·부동층 표심에 호소하기가 쉽지 않다.

최근 조사에서도 헤일리 전 대사와 바이든 대통령의 가상대결 시 지지율은 각각 53%와 45%로, 헤일리 전 대사가 8%포인트 앞섰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가상대결에서 2%포인트 차이로 근소한 우위였다. 헤일리 전 대사는 또한 51세로 트럼프 전 대통령(77)보다 젊어 세대교체론 측면에서도 81세인 바이든이 훨씬 불리해진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