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구자은 LS그룹 회장, 신입사원 입사식 참석해 '격려'

구자은 회장은 지난 18일, 경기도 안성 LS미래원에서 개최된 '2024년 LS그룹 공채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했다. LS그룹 제공
구자은 회장은 지난 18일, 경기도 안성 LS미래원에서 개최된 '2024년 LS그룹 공채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했다. LS그룹 제공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LS미래원을 방문해 'LS Futurist(미래 선도자)' 육성에 나섰다.

구 회장은 지난 18일, 경기도 안성 LS미래원에서 개최된 '2024년 LS그룹 공채 신입사원 입사식'에 참석해 신입사원 200여 명에게 'Vision 2030'을 달성하기 위한 LS Futurist가 될 것을 당부했다.

해당 입사식에서 구 회장은 신입사원들에게 회사 배지를 손수 달아주고, 환영사에서 "신입으로서의 열정과 패기를 갖추고, 우리 LS를 이끌 리더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CNN 창립자인 테드 터너가 남긴 말을 인용하며 "직접 리더가 돼 제대로 이끌든지, 리더가 이끄는 방향으로 제대로 따르든지 해야 한다"며 그룹의 구성원으로서 합심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서로를 이끌거나 따르는 과감한 실행력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한편 구 회장은 이달 초, LS용산타워 인근에서 올해 승진한 신임 임원 17명에게 도서를 선물하는 등 신규 리더들을 챙겼다.

구 회장은 "신입사원이 사회생활의 밑그림을 그리는 단계라면, 임원은 본인이 그려 직접 완성해 놓은 그림에 색칠을 해야 한다"며 "각자가 자신이 맡은 조직의 CEO라는 마인드로 성과를 창출하는 리더가 돼라"고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