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부산항만공사, 폐 페트병 재활용한 안전조끼·수건 기부

항만근로자 100명에 안전조끼, 취약계층에 수건 300매 전달

부산항만공사가 23일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HJNC)에서 '부산항 항만근로자를 위한 폐 페트병 재활용 안전조끼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BPA]
부산항만공사가 23일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HJNC)에서 '부산항 항만근로자를 위한 폐 페트병 재활용 안전조끼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BPA]

부산항만공사(BPA)가 부산항에서 발생한 폐 페트병으로 안전조끼와 수건을 만들어 항만근로자와 취약계층에 기부했다고 23일 밝혔다.

BPA는 이날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HJNC)에서 '부산항 항만근로자를 위한 폐 페트병 재활용 안전조끼 전달식'을 열고 신항 3부두를 이용하는 화물차량 기사 등 항만근로자들에게 안전조끼 100장을 전달했다.

행사에는 이상권 BPA 건설본부장과 김규경 HJNC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BPA는 지난해 8월 HJNC와 업무협약을 맺고 부산항에서 발생한 폐 페트병을 공동 수거해 재활용하는 '폐자원 없는 부산항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BPA와 HJNC는 지난해 한 해 동안 부산국제여객터미널과 신항 3부두에서 발생한 3.27톤의 폐 페트병을 수거해 안전조끼로 재탄생시켰다.

BPA는 수거한 폐 페트병으로 수건 300장도 만들어 지난달 'BPA 희망곳간'(창원 진해구, 부산 강서구)에 기부했다.

BPA 희망곳간은 BPA가 공공상생연대기금의 지원을 받아 식재료 및 생필품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한 시설이다. 현재 부산, 창원 등지에서 총 16곳이 운영중이며, 항만 인근 지역 어르신과 취약계층 등이 이용한다.

이상권 건설본부장은 "부산항에서 발생한 폐 PET병을 활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항만근로자 및 지역 취약계층 등 지역사회도 돕는 선순환 체계를 통해 지속가능한 항만으로 더욱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