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옛 부산진역에 어린이복합문화공간 '들락날락' 조성

부산 동구 문화플랫폼에 들어서…2월 1일 정식 개관

부산 동구 문화플랫폼에 조성된 어린이복합문화공간 '들락날락'. [사진=부산시]
부산 동구 문화플랫폼에 조성된 어린이복합문화공간 '들락날락'. [사진=부산시]

부산시는 동구 문화플랫폼(옛 부산진역사) 시민마당에 어린이복합문화공간 '들락날락' 조성을 완료하고 다음달 1일 정식 개관한다고 26일 밝혔다.

동구시민마당 들락날락은 지상 1층, 연면적 387.5㎡ 규모로 조성됐으며, 총사업비 21억원(시비 18억원·구비 3억원)이 투입됐다.

이곳에서는 어린이를 비롯한 모든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하고 재미있는 디지털 콘텐츠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곳에는 어린이도서 열람공간, 세계명화와 세계관광지 감상이 가능한 미디어 아트존, 신체를 활용해 화면 속 캐릭터를 움직여보는 게임존, 직접 색칠한 그림이 화면에 나오는 라이브 스케치존, EBS 학습콘텐츠 활용 공간 등이 있다.

야외공간에는 친환경 특수소재로 제자리뛰기, 사방치기, 달팽이 게임 등 총 6종의 놀이시설을 바닥에 설치해 가족들과 함께 옛 추억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개관식은 26일 오후 2시 30분 조성지 앞에서 열린다. 시장, 동구청장, 국회의원, 학부모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을 함께 축하하고 시설을 둘러볼 예정이다.

들락날락은 아이들이 집 가까이에서 독서, 문화체험,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한 복합적인 활동을 할 수 있는 신개념 놀이터로, '15분 도시' 부산의 핵심지원 시설이다.

시는 오는 2026년까지 들락날락 200곳을 조성한다는 목표로 현재까지 동구 시민마당 들락날락을 포함해 43곳을 개관 완료했고, 41곳을 조성하고 있다.

박형준 시장은 "오랫동안 활용되지 않았던 옛 부산진역이 동구 문화플랫폼에 이어 어린이복합문화공간 들락날락으로 조성됐다"며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원도심에 한층 더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