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속보] '차은우보단 이재명' 안귀령, 한동훈에 역공 "예능을 다큐로"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배우 차은우. 연합뉴스, 인스타그램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배우 차은우. 연합뉴스, 인스타그램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자신을 '아첨꾼'이라 비판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예능을 다큐로 받아들인다"고 맞받아쳤다.

안 부대변인은 26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아무리 국민의힘 상황이 급해도 예능을 다큐로 받아들이거나 야당 험담은 한 위원장이 할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집권여당 비대위원장으로 말싸움에 골몰하기보다 국민 민생을 위해 조금 더 신경 써달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앞서 '운동권 대모'이자 지역구 3선 인재근 의원을 불출마시키고 그 자리에 안 부대변인을 전격 공천했다.

그 와중에 안 부대변인이 과거 지난해 한 유튜브 채널에서 외모 이상형으로 탤런트 차은우를 제치고 이 대표를 꼽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관심을 끌었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재인 전 대통령도 제치고 이 대표를 선택했다. 해당 발언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다.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동아일보 유튜브 '복수자들' 캡처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동아일보 유튜브 '복수자들' 캡처

이런 내용이 퍼지며 당 안팎에선 '아첨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특히 민주당 공천을 두고 내부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공천 기준이 오롯이 이 대표를 향한 충성심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안 부대변인이 도봉갑과 전혀 연고가 없는데다가 지역구 현역인 인 의원의 의견도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한 위원장도 이날 오전 민주당의 공천을 짚으며 차은우를 꺼냈다. 한 위원장은 "취향은 존중한다"면서도 "그렇지만 만약 국민의힘 후보 중 제가 차은우보다 (외모가) 낫다고 하는 분이 있다면 절대 공천받지 못할 것이다"고 했다. 이어 "왜냐면 아주 높은 확률로 굉장한 거짓말쟁이거나 굉장한 아첨꾼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